ad42
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서울 서대문구,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개최

기사승인 2019.02.20  17:23:03

공유
default_news_ad2
‘끝나지 않는 100년의 외침’··· 고난의 현장서 뜨거운 만세 함성
내달 1일 서대문형무소역사관서 열어
독립문까지 독립만세 거리행진등 재현
태극기 등사하기등 체험프로그램 다채
학술심포지엄·독립운동가 기획 특강도

 
   
▲ 지난해 열린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행사 참가자들의 3.1독립만세운동 재현 행진이 진행되는 모습. (사진제공=서대문구청)
 

[시민일보=고수현 기자]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오는 3월1일  일제 치하 독립운동을 대표적으로 상징하는 현장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행사를 개최한다.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은 1908년 일제에 의해 경성감옥이란 이름으로 개소된 이래, 3.1만세운동으로 잡혀온 유관순 열사가 숨을 거두는 등 수많은 독립운동가들이 고난을 치른 역사의 현장이다.

‘끝나지 않는 100년의 외침!’이란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3.1독립만세운동 행진’ ▲플래시 몹 ▲각종 체험 부스 등 가족 모두가 함께 참여 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로 구성됐다.

ad61
<시민일보>는 구가 진행하는 행사에 대해 자세히 살펴본다.


■ 비폭력 평화운동 되새기는 '대한독립만세와 행진'

이날 오전 11시부터 1시간여 동안 ‘3.1독립만세운동 재현 퍼포먼스’가 열린다. 이번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재현 퍼포먼스는 삼일절을 맞아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을 방문하는 관람객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역사관내 특설 무대에서 배우들이 일제에 대한 저항과 독립의 염원을 담은 퍼포먼스를 펼치고 서대문역사어린이합창단이 독립군가와 삼일절노래를 부른다.

또 서대문구, 은평구, 마포구 등 서울 서북 3구 구청장과 (사)미스코리아 녹원회 회원, 어린이들이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고 시민들과 함께 만세 삼창을 한다.

이어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정문에서 독립관을 거쳐 독립문까지 약 400m 구간에서 3.1독립만세운동 행진이 열린다. 시민들은 독립만세 깃발과 대형 태극기를 따라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태극기와 맨손으로 비폭력 평화운동을 전개했던 선조들의 정신을 기린다. 이때 일제 헌병과 대치하는 퍼포먼스도 펼쳐진다.

또 김구, 유관순, 안창호 등 독립운동가 대형 초상화와 3.1운동 당시 태극기가 사물놀이패 장단에 맞추어 함께 행렬을 이룬다. 행진이 끝난 뒤에는 참가자들이 애국가를 제창한다.


■ 체험으로 느끼는 자랑스러운 우리 역사

삼일절 오후 1시 40분부터는 ▲3.1독립만세운동 재현 퍼포먼스 ▲‘끝나지 않는 100년의 외침’ 플래시 몹 ▲독립만세 크게 외치기 대회 ▲독립운동사 퀴즈 왕 선발대회 ▲통곡의 미루나무 사형장 퍼포먼스가 3시간 동안 잇달아 펼쳐진다. 또 독립운동가 옷차림을 한 배우들이 퍼포먼스를 펼치고 관람객들과 기념촬영도 한다.

안성3.1운동기념관의 ‘태극기 만세 가방 만들기’, 매헌윤봉길의사기념관의 ‘윤봉길의사 등불 만들기’, 심산김창숙기념관의 ‘무궁화 꽃 만들기’ 등 서울, 경기, 강원도 지역의 독립운동 관련 기념관 10곳이 참여해 무료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마포구와 은평구도 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독립선언서와 3.1운동 태극기 등사하기, 태극연 날리기, 독립운동가 추모 글쓰기 등의 프로그램도 눈길을 모은다. 체험 프로그램은 삼일절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4시30분까지 서대문형무소역사관 곳곳에서 펼쳐지며 일부 프로그램은 소정의 재료비를 받는다.

지하철 3호선 독립문역 5번 출구로 나오면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 닿을 수 있으며 삼일절 당일에는 누구나 무료입장할 수 있다. 자세한 행사 문의는 서대문형무소역사관으로 하면 된다.


■ 다양한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와 사업 결실

한편 구가 지난해 초부터 준비해 온 다양한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들이 잇달아 결실을 이룬다.

오는 이달 25일에는 3.1운동으로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됐던 이들 중 수형기록카드가 남아 있는 1000여명의 기록을 모아 ‘3.1운동 참여자 자료집’을 발간한다. 또 이날 ‘서대문형무소 3.1운동 수감자의 현황과 특징’이란 주제로 자료집 발간 기념 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다.

구는 아울러 문화재청과 함께 30여점의 항일독립운동 문화재를 활용한 특별 기획전시회 ‘항일문화재로 보는 100년 전 그날’을 19일부터 오는 4월21일까지 역사관내 10옥사와 12옥사에서 연다. 오는 22일에는 이 전시를 기념해 ‘항일문화유산의 현황과 보존, 활용 방안’을 주제로 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밖에도 ‘여성독립운동가 기획 강좌’를 1∼2월 5회에 걸쳐 진행한 데 이어 ‘2019년 이달의 독립운동가 특강’을 1월부터 12월까지 매월 셋째 주 화요일 오후 2~4시에 연다.

나아가 문석진 구청장은 “애국선열이 추구한 자유와 평화의 정신을 현 세대와 공유하고 그 의미를 되새길 수 있도록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일대에 ‘3.1운동 100년 스토리텔링 로드’와 ‘독립지사 풋프린팅 메모리얼 로드’, ‘추모공간’ 등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수현 기자 smkh86@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8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 기사

item42
ad70
 

기획/시리즈

ad64
item50
ad48

스포츠&연예 핫 뉴스

  
ad57

푸드/음료

ad65
item48
ad56

베스트 Pic

ad49

추천뉴스

1 2 3 4 5 6 7
set_P1
default_side_ad3
ad63
ad5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