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유 영양함량 국산>수입”… 한국소비자원 발표

푸드/음료 / 황혜빈 기자 / 2019-03-26 16:44:10
  • 카카오톡 보내기
[시민일보=황혜빈 기자] 한국소비자원 조사 결과, 국산 분유의 주요 영양성분 함량이 수입보다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시중에 판매되는 영야용 조제분유 12개 제품(국산 6개·수입 6개) 중 8종의 주요 영양성분 함량이 수입보다 국산에서 더 높았다.

주요 영양성분 8종 중 열량과 탄수화물, 단백질, 셀레늄, DHA 등 5종 함량 국산이 더 높았으며, 칼슘과 인은 수입 제품이 다소 높았다.

지방 함량은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100mL당 열량은 국산(69kcal)이 수입(65kcal)보다 5.3%, 탄수화물은 국산(8.5g)이 수입(7.6g)보다 10.7% 더 높았다.

단백질 함량은 11.9%, 신생아나 영아의 생체산화방지에 중요한 요소로 꼽히는 셀레늄은 24.2%, 면역·시각·인지능력 발달에 도움을 주는 DHA는 50.5% 국산이 더 높았다.

칼슘은 100mL당 함량이 수입 제품이 69mg으로 국산(67mg)보다 3% 높게 나타났다.

에너지 대사에 관여하는 인은 수입(41mg)이 국산(39mg)보다 6.6% 높았다.

식중독균은 전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표시실태 조사에서는 국내제품이 평균 63종의 영양성분 함량을 표시하고 있어 수입(평균 45종)보다 표시정보가 더 많았다.

그러나 조사대상 12개 제품 중 11개 제품의 실제 무기질 및 DHA 함량이 표시량의 120%를 초과했고 셀레늄은 표시량보다 370%나 더 높은 제품도 있어 정확한 영양성분 함량 정보 표기가 요구된다.

이에 따라 소비자원은 관련 업체에 정확한 성분 함량 표기를 권고했다.

아울러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관리·감독을 강화해줄 것을 요구하고, 영유아의 발육·건강 증진을 위해 조제분유에 DHA 첨가를 의무화하는 기준을 마련할 것을 요청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혜빈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