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2
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얌샘김밥의 분식창업 무인시스템, 무인화 원조 일본에서도 취재 열기

기사승인 2019.04.11  10:00:00

공유
default_news_ad2
   
▲ 미래세기 지팡구에 방영된 얌샘김밥(사진제공=얌샘김밥)
 
[시민일보=이대우 기자]프리미엄 분식프랜차이즈 얌샘김밥이 지난해 무인화시스템 도입 이후 분식업계 무인화 열풍의 선두 주자로 활약을 펼치면서 이에 대한 취재 열기가 뜨겁다.
 
얌샘김밥은 인건비 이슈가 본격화되기 전인 지난해부터 이미 무인결제시스템(키오스크) 및 무인김밥기계 3종(라이스시트기, 김밥절단기, 야채절단기) 등을 도입하기 시작해 최적화를 마쳤다. 얌샘김밥 무인시스템의 우수성이 알려지면서 국내 유력 매체에서 취재 문의 및 기사 작성 문의가 끊이지 않는 상태다.
ad61
 
또한, 무인화 시스템의 원조격인 일본에서도 얌샘김밥의 뛰어난 무인화 시스템에 높은 관심을 보이며, 한 TV 프로그램에서 얌샘김밥 매장을 취재하기도 했다. 일본 TV도쿄 채널에서 방영하는 <미래세기 지팡구>라는 프로그램에서는 지난 1월 23일 방송에서 얌샘김밥 무인화자동기기가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식사 시간대면 줄을 설 만큼 인기 있는 김밥 전문점으로 얌샘김밥을 소개했다. 이와 함께, 김을 올려놓으면 자동으로 밥을 깔아주는 라이스 시트기, 다 만든 김밥을 일정한 두께로 썰어주는 김밥절단기 등 김밥 제조를 편리하게 만들어 주는 기계들의 사용법도 엿볼 수 있었다.
 
김밥 제조뿐만 아니라 무인결제시스템 키오스크도 놀랍다는 반응을 얻었다. 일본 또한 무인결제시스템이 상용화된 지 오래지만, 대부분 아날로그식 자판기의 형태를 취하고 있다. 반면에 얌샘김밥의 키오스크는 터치패널을 통해 메뉴 선택, 주문, 결제까지 스마트한 터치식으로 손쉽게 끝나, 이를 통해 편하게 주문을 마치고 김밥을 먹는 고객의 모습이 방송에 담겼다.
 
일본 방송에 등장한 얌샘김밥의 한 점주는 “최근 인건비가 많이 올라 사람 쓰는 것이 힘들다”라며 “특히 음식점은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기 때문에 장기적인 관점에서 봤을 땐 기기값을 들여서라도 무인기기를 들이는 것이 이득”이라고 전했다.
 
무인기기는 인당 생산성을 높여주기 때문에 바쁘고 혼잡한 식사시간대에도 무리 없이 운영할 수 있는 데다가, 인건비 절감 효과까지 제대로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실제로 얌샘김밥의 한 매장에서는 김밥기계 도입 전 3명이 1시간에 60줄의 김밥을 제조했다면, 기계를 도입한 현재는 1시간에 130줄까지 제조가 가능해졌다. 최대 2명에게 필요한 인건비를 줄일 것으로 보인다.
 
현재 얌샘김밥의 무인시스템은 전국 30여 개 매장에서 성공리에 운영 중이며 올해 말까지 60개 매장에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얌샘김밥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이대우 기자 nice@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8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 기사

item42
item43
ad70
 

기획/시리즈

ad64
item50
ad48

스포츠&연예 핫 뉴스

  
ad57

푸드/음료

ad65
item48
ad56

베스트 Pic

ad49

추천뉴스

1 2 3 4 5 6 7
set_P1
default_side_ad3
ad63
ad5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