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2
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서산시의회,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사고’ 사과·보상하라”

기사승인 2019.05.23  16:22:25

공유
default_news_ad2
성명서 발표
정부엔 원인 규명 촉구도

 
   
▲ 서산시의원들이 성명서를 발표하고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사고와 관련 대산공단에 대한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사진은 성명서 발표 후 한화토탈의 사과와 보상 등을 촉구하는 의원들의 모습. (사진제공=서산시의회)
 

[시민일보=홍덕표 기자] 충남 서산시의회가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사고와 관련해 대산공단에 대한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ad61

시의회는 최근 성명서를 발표하고 지난 17·18일 두 차례 유증기 유출사고가 발생한 한화토탈을 비롯한 대산공단 입주 기업에 전면적인 안전점검 실시와 사고를 근본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특단의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시의회는 성명서에서 “이번 유증기 유출사고는 예견된 인재였음에도 불구하고 안전을 소홀히 한 채 무리한 공장 가동으로 사고를 일으켰다는 의심을 갖기에 충분하다”며 “이번 사고가 시민의 안전을 위협함은 물론 시의 이미지를 하락시키고 서산시민 모두의 자존심을 짓밟았다”고 성토했다.

아울러 "한화토탈의 피해주민에 대한 보상과 철저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만이 진정으로 사과하는 길이고, 서산시민에 대한 도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시의회는 “대산공단 입주기업들은 매년 안전사고 발생 건수가 늘어나는 시점에서도 제대로 된 원인 규명은커녕 모르쇠로 일관하며 오로지 공장 증설에만 관심을 쏟고 있다”며 “올해 6건을 포함, 최근 3년간 발생한 19건의 사고를 엄중히 받아들이고 18만 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솔직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시의회는 대산공단 입주기업측에 ▲시설 전반에 대한 전면적인 안전점검 실시 ▲사고예방을 위한 근본적인 특단의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어 중앙정부에 ▲유증기 유출사고발생 원인 규명 ▲대산공단지역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홍덕표 기자 hongdp@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8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 기사

item42
item43
ad70
 

기획/시리즈

ad64
item50
ad48

스포츠&연예 핫 뉴스

  
ad57

푸드/음료

ad65
item48
ad56

베스트 Pic

ad49

추천뉴스

1 2 3 4 5 6 7
set_P1
default_side_ad3
ad63
ad5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