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고령자 친화기업 사업 탄력

경인권 / 문찬식 기자 / 2019-05-24 14:37:51
  • 카카오톡 보내기
보건복지부‘2019년 고령자 친화기업’공모 선정...국비 1억 지원 받아
▲ ▲남동구청 전경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시 남동구 고령자 친화기업 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구는 보건복지부 주관 ‘2019년 고령자 친화기업’공모에서 최종 선정돼 국비 1억 원을 지원받게 됐다고 24일 밝혔다.

고령자 친화기업은 노인의 연륜과 능력을 활용해 민간영역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지속적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기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9년 고령자친화기업 1차 합격 86곳 중 2차 심사를 통해 최종 46곳이 선정됐으며 이중 경인지역은 7곳이 선정됐다. 구는 남동구노인인력개발센터가 ‘60+행복일자리협동조합’으로 공모했다.

공공기관 위생관리 사업 및 shop in shop 커피점 운영을 통해 노인인력을 채용,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게 된다. 이에 대한 설명회는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경인본부 주관으로 6월초 열릴 예정이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남동구가 고령자친화기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국비 1억원을 지원받아 고령자친화기업이 더욱 내실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찬식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