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2
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로컬거버넌스] 인천시, 2018년 도시교통 기초조사 결과 발표

기사승인 2019.06.10  17:53:50

공유
default_news_ad2
하루평균 교통량 1년새 1.05%↑··· 주간선도로 통행속도 6.5% 줄어
인천대로 추가진출입로 개설 영향
하루 평균 교통량 996만6453대
남동공단 주변에 교통량 최다집중
대중교통 활성화등 체질개선 추진

 
   
▲ 주안산단 진출입로 전경. (사진제공=인천시청)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시는 2016년 10월 서울, 부산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세번째로 인구 300만명을 넘어섰다.

또 송도·청라 등 신도시 개발로 도시면적 또한 1063.1㎢로 전국 특·광역시 중 가장 넓다.

이렇게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인천의 도시 규모에 따라 인천의 교통량도 점점 증가해가고 있다.

시가 지난해 인천연구원을 통해 실시한 ‘도시교통 기초조사 결과’ 인천시의 교통량이 전년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교통 기초 조사’는 교통정책의 기본이 되는 교통량 및 속도자료의 체계적 관리를 위해 매년 전문기관에 의뢰해 시행하고 있는 조사로, 2018년 5월~2019년 4월 진행됐다.

‘2018년도 도시교통 기초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하루 교통량 996만6453대로 전년의 986만2948대에서 1.05% 증가했고, 통행속도는 26.0㎞/h에서 24.8㎞/h로 1.2㎞/h 감소했다.

이에 <시민일보>는 시의 도시교통 기초조사 결과에 대해 자세히 살펴본다.


■ 인천기점~서인천IC 구간 평균일교통량 전년대비 4000대 이상 증가

교통량 증가의 주요인으로는 인천대로 추가 진출입로 개설(2018년 4개 지점 9곳 진출입로)에 따른 주변 접근로 교통량 증대 및 본선 구간 교통량 분산, 인천~김포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2017년 개통)의 교통량 증대 등으로 판단된다.

실제 수치를 살펴보면, 인천대로 인천기점~서인천IC 구간은 전년대비 평균일교통량이 약 4000~7000대 증가,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남항IC~검단양촌IC 구간은 전년대비 4000~1만5000대 증가 했다.

또 고속도로를 통한 시외 유·출입 교통량과 신도시지역과 연계한 내부 교통량도 지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유형별로는 고속도로(고속도로 나들목·분기점) 하루 교통량은 159만5287대로 지난해 보다 3.05% 늘고, 도로구간은 260만7832대, 주요교차로는 576만3334대로 전년보다 각각 1.69%, 0.23%씩 증가했다.

지역별로 인천에서 교통량이 집중되는 구역은 남동공단 주변이며, 시외 통행은 서울 및 경기 중부방면 교통량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차로는 선학역사거리(1위) - 남동공단입구(2위) - 중봉대로사거리(3위) 순이며, 전년대비 교통량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와 연결된 남항교차로이다. 1위 지역은 하루 교통량이 16만411대, 2위 지역은 15만7673대, 3위는 15만5661대이다.

일반도로 구간에서는 고잔톨게이트서측육교(1위) - 루원교부근(2위) - 길주로시계(3위) 순으로 교통량이 많다.

1위 지역은 하루 교통량이 14만4367대, 2위 지역은 12만2224대, 3위는 9만9312대 이다.

아울러, 시경계 교통량을 보면 경기북부 방면 44만1364대, 서울 및 경기중부 방면 74만689대, 경기남부 방면 52만8630대로 조사됐다.


■ 주간선도로 속도 전년대비 0.2% 감소

교통량 증가에 따라 주행조사 결과 주간선도로 속도는 전년대비 6.5% 감소하고 보조간선도로도 6.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속도 감소패턴은 국토부의 지능형교통시스템(ITS), 경찰청·도로교통공단·전국 지자체가 함께 구축한 도시교통정보시스템(UTIS), 시민들이 많이 사용하는 SK-Tmap의 데이터 분석 결과에서도 유사하게 나왔다.

이승학 시 교통정책과장은 “지난해 시내 대부분의 구간에서 통행속도가 소폭 감소했다”며 “도시개발·확장에 따른 인구, 자동차 증가와 함께 교통량 증가, 통행속도 둔화는 예견된 것으로 교통여건 변화가 많은 지역에 대해서는 교통운영체계 개선을 우선 검토하고, 중장기적으로는 대중교통 활성화와 교통수요관리를 병행해 교통체질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 결과는 지점별·시간대별·방향별 교통량 및 주요도로별 속도 등을 포함하고 있으며, 인천시 홈페이지 교통자료실에 게시된 ‘도시교통 기초조사 보고서’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문찬식 기자 mcs@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8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 기사

item42
item43
ad70
 

기획/시리즈

ad64
item50
ad48

스포츠&연예 핫 뉴스

  
ad57

푸드/음료

ad65
item48
ad56

베스트 Pic

ad49

추천뉴스

1 2 3 4 5 6 7
set_P1
default_side_ad3
ad63
ad5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