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윤국 변호사 "업무 방해 불법적 행위시 법적 대응"...고유정 사건 '눈길'

대중문화 / 서문영 기자 / 2019-08-14 01:31:12
  • 카카오톡 보내기

고유정 사건을 맡고 있는 남윤국 변호사가 강경대응을 시사해 이목을 모으고 있다.

남윤국 변호사는 지난 8월 13일 입장문을 올려 누리꾼들의 이목을 모았다.

남윤국 변호사는 글을 통해 “만일 이런 제 업무 수행을 방해하려는 어떤 불법적인 행위(예를 들면 명예훼손, 모욕,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나 시도가 있다면 법률적 대응을 할 수도 있다”고 덧붙여 눈길을 모았다.

앞서 고유정 사건에는 '촛불 판사'로 널리 알려진 박재영(51) 변호사가 선임된 바 있다.

법조계에 따르면 공식적으론 박재영 변호사는 청주상당경찰서에서 수사 중인 고유정의 의붓아들 살해혐의에 대해서만 선임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재영 변호사는 지난 7월 초 소속 로펌인 '법무법인 금성' 명의로 사건을 수임했다.

당시 금성의 주니어 변호사 2명과 공동으로 담당 변호사에 이름을 올렸던 박 변호사는 고유정 변호를 맡는 것에 대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1주일도 안 된 7월9일 법원에 사임신고서를 제출했다.

이후 지난 8월 12일 제주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공판에서 변호인으로 나선 남윤국 변호사는 박재영 변호사가 개인적으로 고용했다는 추측이 이어졌지만 이에 대해 별다른 설명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고유정은 최근 박재영 변호사를 통해 의붓아들 사건과 관련해 현 남편을 명예훼손 혐의로 청주상당경찰서에 고소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문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