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듀오, ‘2020 재혼통계 분석결과’ 공개

    생활 / 고수현 기자 / 2020-07-29 10:12:02
    • 카카오톡 보내기
    [시민일보 = 고수현 기자]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성혼회원 4만여 명 중 최근 3년 사이(2017년~2020년) 혼인한 재혼부부 1,000명(500쌍)을 표본 조사한 결과를 토대로, ‘2020 재혼통계 보고서’를 발표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의 재혼 남성 표준모델은 ▲45.4세 ▲연소득 8,200만 원 ▲4년제 대졸 ▲신장 174.8cm ▲일반 사무직이며, 재혼 여성 표준모델은 ▲41.2세 ▲연소득 4,800만 원 ▲4년제 대졸 ▲신장 162.6cm ▲일반 사무직으로 조사됐다.
     듀오 재혼회원 표준모델
    결혼정보업체 듀오 성혼회원의 평균 재혼 연령은 남성 45.4세, 여성 41.2세이다. 통계청이 발표한 평균 재혼 나이(2019년 남 49.6세, 여 45.2세)보다 남녀 각각 4.2세, 4세씩 낮다. 

    연령별 재혼 구성비는 남성은 40~44세(26.0%), 여성은 35~39세(36.0%)가 가장 많았다. 뒤이어 남성은 35~39세(23.4%), 45~49세(19.4%), 50~54세(12.8%) 순이었고, 여성은 40~44세(20.2%), 45~49세(14.6%), 34세 이하(14.4%) 순으로 높았다.

    39세 이하 연령의 재혼 비율은 4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남성 27.0%, 여성 50.4%로 4년 사이(2016년 남 36.0%, 여 59.6%) 각각 9%p, 9.2%p 하락했다.

    최저 재혼 연령은 남성 30세, 여성 27세였고, 최고 재혼 연령은 남성 75세, 여성 62세로 나타났다.
     재혼 연령 분포(2019년, 2020년 비교)
    재혼부부의 평균 나이차는 4.2세로, 2018년 3.8세, 2019년 4세와 비교해 2년 사이 0.4세 증가했다. 남성 연상 부부가 90.0%, 동갑 부부는 7.2%, 여성 연상 부부는 2.8%였다. 남성의 나이가 더 많은 부부 중에서는 특히 ‘4살 연상’(15.4%)과 ‘3살 연상’(15.0%) 비율이 두드러졌다. 

    재혼 남성의 연소득은 ‘7,000만~9,000만 원 미만’(24.5%)이, 재혼 여성의 연소득은 ‘3,000만~5,000만 원 미만’(38.3%)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남성은 ‘5,000만~7,000만 원 미만’(23.4%), ‘9,000만~1억 2,000만 원 미만’(21.2%) 순을 보였다. 여성은 ‘5,000만~7,000만 원 미만’(26.1%), ‘1,000만~3,000만 미만’(11.9%)이 뒤따랐다. 1억 5,000만 원 이상을 버는 고소득자는 남녀 각각 79명(17.6%), 12명(3.6%)이었다.

    중위소득은 남성 8,200만 원, 여성 4,800만 원으로 나타났다. 남편의 연소득이 아내보다 많은 부부는 86.3%였다. 아내의 연소득이 더 높은 부부는 10.0%, 연소득이 같은 부부는 3.7%로 집계됐다.

    재혼부부의 학력은 ‘4년제 대학 졸업자’(남 54.3%, 여 48.4%)가 가장 많았다. ‘대학원 졸업 이상’(남 30.1%, 여 24.1%), ‘전문대 졸업’(남 8.4%, 여 15.7%), ‘고등학교 졸업’(남 7.2%, 여 11.8%)은 그 뒤를 이었다. 

    재혼부부 10쌍 중 5쌍(46.1%)은 동일한 학력 수준의 배우자와 결혼했다. ‘남편 학력이 더 높은 부부’는 34.6%, ‘아내의 학력이 더 높은 부부’는 19.3%였다.

    재혼남녀의 직업은 ‘일반 사무직’(남 31.0%, 여 20.4%)과 ‘사업가·자영업자’(남 15.6%, 여 12.4%)가 각각 1, 2위에 등극했다.

    재혼부부의 평균 교제 기간은 12.3개월로, 초혼보다 0.2개월가량 짧게 만난 후 결혼했다. 재혼부부는 주로 ‘7~8개월’(15.6%)의 연애 기간을 거쳤다. 이어 ‘5~6개월’(14.6%), ‘3~4개월’(11.8%) 순이었다. 2년 이상 장기간 교제 후 결혼한 경우도 11.0%에 달했다. 최장 기간 연애한 커플은 약 6년 4개월의 만남 후 웨딩마치를 올렸다.

    재혼자 거주지는 ‘수도권’(남 59.6%, 여 62.6%), ‘영남권’(남 25.2%, 여 26.4%), ‘중부권’(남 8.2%, 여 5.0%)의 순이었다. 재혼 남녀 대부분(88.6%)은 ‘동일 지역 거주자’와 혼인했다. 배우자로 동일 지역 거주자를 선호함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동일 지역 혼인 중 수도권 거주자 간의 결혼은 전체의 57.2%로 절반을 넘었다. 타 지역 거주자와의 결혼은 11.4%에 그쳤다.

    재혼 남녀의 종교는 무교 63.7%, 기독교 18.1%, 천주교 12.1%, 불교 5.8% 차례로 많았다.

    무교인 간 혼인(55.1%)이 주를 이룬 초혼 회원과 달리 재혼은 ‘종교인-무교인 간의 혼인’(43.0%)이 가장 많이 이뤄졌다. 무교인 간의 결혼은 42.2%였다. 동일 종교인 간의 결혼과 다른 종교인 간의 결혼은 각각 9.4%. 5.4%를 차지했다.

    재혼 회원의 평균 신장은 남성 174.8cm, 여성 162.6cm로, 평균 신장 차이는 12.2cm이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고수현 기자
    smkh86@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포스트나인 인-1671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