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정당 표방했던 민생당 이대로 궤멸되나

    정당/국회 / 이영란 기자 / 2020-04-16 10:38:34
    • 카카오톡 보내기

    당적 옮긴 안철수계-유승민계도 대부분 패배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4.15 총선에서 중도정당을 표방했던 민생당이 양강구도가 고착되면서 지역구는 물론 비례조차 봉쇄조항인 3%를 넘지 못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궤멸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어려움을 겪기로는 바른미래당에서 한솥밥을 먹다 당적을 옮겨 간 안철수계와 유승민계도 마찬가지다. 


    실제 안철수계로 꼽히는 이언주, 김중로, 이동섭, 김수민 의원은 물론 김영환, 문병호 전 의원과 김철근 전 바른미래당 대변인, 장진영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 등이 통합당 후보로 나섰다 고배를 마셨다. 


    유승민계로는 오신환, 이혜훈, 지상욱 의원과 이준석 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낙선했다. 다만 통합당 텃밭인 부산에 지역구를 둔 하태경 의원과 경기도 평택의 유의동 의원만 살아남았다.


    민생당 후보로 나선 박지원, 정동영, 유성엽, 최경환, 황주홍, 장병완, 박주선, 김동철 의원 등 중진 의원들도 전멸한 가운데 비례대표 역시 한 석도 얻지 못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란 기자
    joy@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