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한국당 필리버스터에 ‘4+1 공조’로 맞불 놓나

정당/국회 / 이영란 기자 / 2019-12-01 11:02:25
  • 카카오톡 보내기

 
이인영 "국회봉쇄 의도 명확해져, 비상행동 시작해야"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의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에 맞서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공조 강화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관계자는 1일 “패스트트랙 협상에서 교섭단체 간 '3+3', 여야 5당 대표 간 '정치협상회의'를 통해 가급적 한국당과의 합의를 이루려고 했지만, 한국당이 민생법안까지 겨냥한 필리버스터를 신청하면서 당내에서 다른 야당들과의 공조를 통한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실제 전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중진의원·상임위원장·원내대표단 연석회의에서는 4+1 공조로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무엇보다 4+1과의 접점을 좀 넓히라(는 이야기가 있었다). 지금까지는 비공식적으로 하던 것들도 (수면 위로) 꺼내서 해야 하는 게 아니냐고 굉장히 강하게 주장을 했다"고 말했다. 


이처럼 민주당에서 4+1 공조 목소리가 터져 나온 배경에는 그동안의 한국당 협상 태도에 대한 불신이 깔려 있다는 지적이다. 


민주당 중진 의원은 “황교안 대표가 '정치협상회의'에 단 한 번도 참석하지 않고, 패스트트랙 반대 단식에 돌입해 협상 가능성을 닫아버리더니 나경원 원내대표는 갑작스러운 필리버스터를 들고 나왔다”며 “한국당이 필리버스터 대상으로 삼은 법안은 총 198개로, '민식이법', '소상공인보호법'과 같은 민생법안들도 포함됐다. 이게 정치냐”고 강력 비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연석회의에서 "한국당의 국회 봉쇄 의도가 명확히 드러난 이상, 안타깝지만 대화와 타협이라는 선의만 갖고는 국회를 정상 운영할 수 없음을 고백한다"며 "이제 개혁·민생법안 처리를 위한 강력한 비상 행동을 시작하는 게 옳다"고 강조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