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항 국제포럼, 실시간 온라인 중계 성황리 마무리

    사회 / 강승호 기자 / 2020-07-10 19:34:45
    • 카카오톡 보내기

    [시민일보=강승호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차민식, 이하 공사)는 9일 광양항 월드마린센터에서 열린 '제11회 여수.광양항 국제포럼'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가 후원하고 전라남도,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광양시, 여수시,광양상공회의소, 여수상회의소가 주관한 이번 행사에는 해운.항만.물류.관광 분야 전문가와 관계자가 함께 했다.

     

    특히 공사는 전남도의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조치에 발 빠르게 대응해 현장 참가자 없이 전 행사를 실시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해양,항만 분야 공공부문 최초 전면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포럼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컨퍼런스 진행사례를 모범적으로 보여 주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차민식 사장은 "코로니19의 지역감영이 급속히 일어나는 엄중한 시기임을 감안해 전체 포럼 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며 "앞으로 여수.광양항이 산업중핵 항만, 스마트 선도항만, 해양관광 항만으로서 대한민국 100년의 미래를 준비하는 항만으로 나아가는 시작점인 이번 포럼을 유관기관의 도움속에 새로운 방식으로 문제없이 마무리 하게 돼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번 행사 개회식에서는 대주제인 '대한민국 G3의 시작, 여수.광양항'에 대해 차 시장의 기조연설에 이어 관련 유관기관 및 지자체가 화상회의로 참석한 가운데 여수.광양항의 2030비전 선포식이 진행됐다.

     

    이어 진행된 세션에서는 항만과 산업의 융합을 통한 G3 도약, 항만의 지능화 및 물류의 스마트화, 해양관광 활성화를 위한 항만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와 토론, 온라인 참석자들의 질문과 답변 등이 이어졌다.

     

    한편 공사는 이번 포럼을 전면 온라인으로 개최하면서 절감한 비용 2,000만원을 광양시와 여수시에 거주하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기부키로 해 눈길을 끌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승호 기자
    ksh@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