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안철수, 갈지자 행보” 비판...경쟁후보 견제?

    정당/국회 / 이영란 기자 / 2021-01-12 11:58:22
    • 카카오톡 보내기

    이태규 “네거티브” 발끈…오세훈 회동은 무산될 수도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가 유력시되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겨냥한 '갈지자 행보' 언급에 대해 측근인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이 12일 “네거티브”라며 발끈했다.


    이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인터뷰에서 "박 장관은 서울시장 출마 여부를 분명히 하는 게 우선"이라며 "출마한다면, 이번 보궐선거 원인을 제공한 박원순 전 시장 사건에 대한 입장표명부터 먼저 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비판했다.


    앞서 박 장관은 안 대표의 창당 및 탈당 이력과 김동길 연세대 교수 등 강경보수 성향 인사와의 만남을 지적하면서 "갈지자 행보를 보인다"고 비판한 바 있다.


    이 사무총장은 "(박 장관이) 여당답게 책임 있는 포지티브 비전을 발표해도 모자랄 판에 네거티브하는 것은 안타깝다"며 "좋은 정치 모습은 아니다"라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의 중도실용 원칙은 분명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가장 좋은 정책의 대안들을 만들어내는 그런 정치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회동 일정이 잡힌 것으로 알려진 오세훈 전 시장 관련해서는 "오 전 시장의 (조건부 출마 선언) 의견을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완전히 부정했기 때문에 생각을 해봐야 한다"며 "자칫 국민의힘 내부 의견도 정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만나게 되면 시민들께 혼선과 피로감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혀 두 사람 간 만남이 무산될 가능성을 시사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란 기자
    joy@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