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거버넌스] 서울 강서구, 주민중심 스마트기술 활용정책 선도

    기획/시리즈 / 홍덕표 기자 / 2020-09-16 15:46:38
    • 카카오톡 보내기
    생활밀착형 첨단기술 속속 실현··· '스마트도시' 프로젝트 가속페달
    S-Net 구축 추진해 정보화 격차 해소
    마곡서 '스마트시티 리빙랩' 실증 진행
    스마트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발굴 박차

    ▲ 마곡지구 전경. (사진제공=강서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정보통신 기술(ICT)의 융합으로 이뤄지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수도 서울의 중심도시로의 도약은 물론 동북아 경제 네트워크 거점으로 거듭나고자 '스마트도시' 조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를 위해 구는 지난해 스마트도시 전담부서를 신설, '스마트도시 조성 및 운영 조례'와 '스마트도시 강서 조성을 위한 공동협력 강서구-중앙대학교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행정·제도적 기반 조성에 주력했다.

    지난 5월에는 부구청장을 위원장으로 도시계획, 정보통신, 미래기술 분야 전문가 12명으로 구성된 '서울특별시 강서구 스마트도시사업협의회'를 구성해 스마트도시 구축을 위한 민관 협력 네트워크 토대도 마련했다.

    특히 마곡지구 개발로 구도심이 상대적으로 박탈감을 느끼고 있어 이를 해소하고자 스마트도시 관계자(전문가, 구민 등)들이 모여 균형발전 추진방향을 모색하는 등 '강서구 맞춤형 스마트도시'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이에 <시민일보>에서는 구가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도시 조성 사업에 대해 살펴봤다.


    ■ 첨단 IT기술 활용 미래 첨단도시 구축

    먼저, 구는 스마트도시 조성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지역내 정보화 격차를 해소하고자 '강서구 S-Net(스마트서울네트워크)' 구축을 추진한다.

    S-Net은 공공생활권 전역에 공공 와이파이(WiFi), 사물인터넷(IoT), 지능형 폐쇄회로(CC)TV 등 모세혈관식 자가통신망을 구축, 혁신적인 스마트도시 서비스 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에 구는 먼저, 오는 10월까지 시비 34억원 가량을 투입, 구 전역(다중밀집공간, 공원, 광장 등)에 공공 와이파이 590대를 추가로 설치한다.

    설치가 완료되면 현재 775대인 공공 와이파이가 1365대까지 늘어난다.

    공공 와이파이 확대 설치로 스마트 인프라 확대와 함께 이동통신사와 관계없이 구민 누구나 무선인터넷을 무료로 활용함으로써 정보 격차를 해소하는 한편, 구민들의 통신비용도 절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마곡지구 4차산업 기술 실증사업 박차

    서울시는 서울산업진흥원(SBA)과 함께 지난 6월부터 오는 12월까지 마곡지역 내 스마트 인프라와 공공시설을 테스트베드(AI, IoT, 챗봇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시험장)로 제공하는 '마곡 스마트시티 리빙랩'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올해 프로젝트의 해결 과제는 건강과 교통, 환경 등의 분야이며, 공모를 통해 5개 기업을 선정해 구민을 대상으로 다양한 실증을 벌이고 있다.

    5개 기업의 프로젝트는 ▲비대면 근골격계 헬스케어 플랫폼 구축 ▲에코 인공지능 사물인터넷(AIoT) 챗봇 ▲공유전기자전거 시스템 구축 ▲사물인터넷(IoT) 분리배출 솔루션 ▲스마트스테이션 설치 등이다.

    먼저, 마곡지역 거주자와 근무자들이 가정에서도 전문적으로 근골격계를 원격으로 관리할 수 있는 ‘비대면 근골격계 헬스케어 플랫폼’을 개발한다.

    이는 참여주민이 측정기기(엑소리햅)를 사용하면 인공지능(AI)이 건강상태 빅데이터를 분석해 근골격계 진행 상황과 위험도를 파악한 후 앱을 통해 건강분야 전문가에게 해당 내용을 전달한다.

    두 번째 에코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챗봇은 다양한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마곡에 설치한 뒤 미세먼지, 소음 등의 환경정보를 수집하고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결과를 주민들에게 제공한다.

    세 번째 공유전기자전거 시스템 구축 사업으로 공유전기자전거 서비스 '일레클'을 이 지역에 도입해 지역내 근로자와 주민들의 중·단거리 이동편의를 높인다.

    네 번째 사물인터넷 분리배출 솔루션으로 IoT 센서가 설치된 재활용품 분리배출함 '위빈(WeBin)'을 설치(10대)하고, 재활용품을 위빈에 바르게 투입하면 보상 애플리케이션인 '오늘의 분리수거'를 통해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를 지급한다.

    다섯 번째 자전거, 전동 킥보드 주차, 충전, 공유가 한 곳에서 이뤄지는 스마트스테이션을 설치해 간편한 주차, 주차 중 충전, 앱 공유 시스템을 개발하고 주차 및 공유 기능을 실증한다.

    본 프로젝트는 1사업당 7000만원 정도를 지원받으며, 시는 오는 12월 성과보고회를 통해 5개 프로젝트 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스마트기술과 그린인프라를 결합한 '스마트 이끼타워'를 개발해 미세먼지 해결에 나섰다.

    스마트 이끼타워는 지난 7월 말 마곡중앙광장에 3개가 시범적으로 설치됐으며, 오는 2021년 이후에는 아파트 단지내 설치를 검토하고 있다.

    이끼타워는 오염물질을 흡수하는 식물의 특성에 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한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이다.

    약 2m 높이의 원형형태로 이끼와 바람을 이용해 주변 약 50m 이내 미세먼지를 빨아들인다.

    ■ 주민 체감 스마트 공공서비스 정책

    구는 주민이 공감하고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기술 활용 공공서비스를 발굴해 정책에 반영하고자 지난 6월 '강서구 스마트도시 아이디어 공모전'을 열고 접수된 68건의 아이디어 중 8건의 우수제안을 선정했다.

    우수상은 언택트(비대면) 시대 문화를 반영한 '무인 도서관, 강서구 Go!'와 첨단 기술을 집약한 '포트홀 탐지 시스템'이다.

    장려상은 '스마트 자전거길 태양광 바닥 표지판'과 'IoT 센서를 활용한 고독사 예방 스마트 밴드', '강서구 실외 놀이터 환경 및 안전 관리 서비스', '강서 마켓'이다.

    참여상은 '코로나 바이러스 대비 구민의 안전! 증강현실로 지킨다'와 '우리 동네 청소차 요기요' 등으로 상상력이 뛰어난 제안들이 다수 선정됐다.

    선정된 우수 제안들은 오는 2021년도 사업 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사업부서와 TF팀을 구성하고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구는 주민생활 밀접 서비스로 ▲스마트도서관 ▲스마트 주차공유서비스 ▲홀몸노인 안전관리 솔루션(IoT) ▲어린이집 IoT 실내공기질 관리 시스템 ▲IoT 공사장 미세먼지 및 소음 관측시스템 ▲전통시장 화재알림 서비스 등 다양한 스마트도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올 하반기에는 ‘스마트 횡단보도’를 설치, 스몸비족과 야간보행자 안전 강화를 위한 ‘야간대기자 인공지능서비스’와 ‘신호등 색상에 따른 안내음성 표출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위험시설물 스마트 안전관리 진동센서', '테마지도 서비스 플랫폼' 등 다양한 스마트도시 서비스도 꾸준히 선보일 예정이다.

    노현송 구청장은 "강서구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미래 스마트도시로 나아감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구도심과 신도심 간의 균형발전이다"라며 "소외되는 사람 없이 구민 누구나 최첨단 공공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사람 중심의 스마트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덕표 기자
    hongdp@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