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서울시당 여성위원회, "위안부 망언 '류석춘' 교수직 박탈을"

지방의회 / 이대우 기자 / 2019-10-07 17:37:08
  • 카카오톡 보내기
규탄성명서 발표
인권 모독 비판···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촉구도

▲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여성위원회가 류석춘 교수 규탄 회견을 연 가운데 권영희 위원장(가운데)이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시의회)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권영희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비례)이 위원장으로 있는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여성위원회는 최근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앞에서 위안부 망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류석춘 연세대 교수를 규탄하며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촉구했다.

민주당 서울시당 여성위는 성명서를 통해 "일제식민지 수탈과 강제동원의 역사를 왜곡·부인하고 매춘 운운하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여성을 모욕한 류 교수를 강력히 규탄하며 강단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수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우리 역사를 왜곡하고 민족을 조롱하는 자들의 망언을 결코 간과해서는 안 되며 올바른 역사인식과 인권의식이 우리 사회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깨어 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간 일본군 피해자 할머니를 주축으로 많은 시민이 일본정부의 전쟁범죄 인정, 진상규명, 공식사죄, 법적 배상, 전범자 처벌, 역사교과서 기록, 추모비와 사료비 건립을 요구하며 매주 수요 집회에 동참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류 교수 같은 자들이 가해자의 입장을 공공연히 대변하면서 학문의 자유를 말한다는 것은 참을 수가 없다”고 강력히 규탄했다.

이어 “류 교수와 같은 망언자들이 강단, 의회 등 공적인 자리에서 함부로 망발하지 못하도록 하는 제도 마련이 절실하며 국회는 역사 왜곡과 훼손을 방지할 수 있는 역사왜곡처벌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대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