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대선 등판론’ 솔솔...왜?

    정당/국회 / 이영란 기자 / 2020-06-24 13:15:29
    • 카카오톡 보내기

    오세훈 “김 위원장, 대권후보 나설 가능성 배제 못해”
    김종인 “말도 안 되는 소리...그거 요만큼도 관심 없다”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4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대권 후보로 나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김 비대위원장의 대선 출마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전혀 배제할 수 없는 게 정치”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 위원장이 80세 고령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연령이 뭐가 그렇게 중요하겠느냐”며 “지금 저렇게 활발하게 활동하시고 또 이슈 메이킹에 성공하는 걸 보면 충분한 자질은 갖추고 계신 분”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앞으로의 성과에 따라서는 충분히 논의가 그렇게 흘러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며 "모든 게 다 살아서 꿈틀꿈틀 움직이는 게 정치인데, 이런 가능성은 전혀 없다, 이렇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이 누가 있겠느냐"고 거듭 강조했다.


    김 위원장이 대선주자로 뜬금없이 백종원 씨를 거명한 것은 스스로 대권주자가 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김 위원장의 백종원 언급 기사를 공유하며 "백종원은 어떠냐? 에이 백종원이 어떻게? 음 그럼 김종인! 이런 속셈인 것 같다"고 추정했다.


    그러면서 “내년 초까지 미통당 대선주자는 없고, 시간도 없게 되니 자연스레 미통당 대선주자 김종인 추대론이 나오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앞서 그는 지난 21일에도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스스로 통합당 대권 주자가 되려고 한다”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이 같은 추정은 앞서 김 위원장이 야권 잠룡들의 가능성을 묻는 기자 질문에 인색한 평가를 내놓으면서 비롯됐다. 


    당시 김 위원장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황교안 전 통합당 대표 등에 대해선 “사람은 착한데, 착하다고 대통령이 되는 건 아니다”라고 일축했고,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권에 도전 가능성에 대해선 “자기가 생각이 있으면 나오겠지”라며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야권주자로 거명되는 나머지 인사들에 대해서도 일고의 가치도 없다는 식의 혹평으로 싹을 죽인 바 있다. 


    여의도 정가에선 김종인 비대위가 당내 청년 정치인 발굴·육성을 빌미로 차기 대선등판을 위한 포석을 만드는 게 아니냐는 해석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김 위원장은 정치 경험이 없는 청년들을 당의 최고의결기구인 비대위원회 위원으로 전면배치한 데 이어 '영 유니온 준비위원회’ 발족을 의결한 바 있다. 


    그러나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대권후보로 나가느냐는 질문에 “말도 안되는 소리”라며 “그런 것에 요만큼도 관심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란 기자
    joy@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