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고달면 故 황복순씨 유족, 근조화환 대신 받은 쌀 이웃에 기부

    호남권 / 강승호 기자 / 2020-07-02 17:24:56
    • 카카오톡 보내기
    3일동안 총 520kg 모아 기부
    [곡성=강승호 기자] 전남 곡성군 고달면에서 한 주민이 소외된 이웃에게 전달해달라며 면사무소에 근조화환 대신 받은 쌀을 기부했다.

    지난 6월27일 고달면 뇌연마을 황복순씨가 세상을 뜨자 자녀들은 장례를 치르며 근조화환 대신 쌀을 받기로 했다.

    3일 동안 10kg 40포대와 20kg 6포대, 총 520kg의 쌀이 모였다.

    자녀들은 고달면사무소에 쌀을 전달하며 소외된 이웃에게 기부해줄 것을 요청했다.

    고(故) 황복순씨의 자녀 김유일씨는 “한 번 쓰고 버리는 근조화환 대신 쌀을 받아 어려운 이웃이나 독거노인에게 도움을 주고 싶었다. 함께 슬픔을 나눈 조문객분들과 화환 대신 쌀을 보내며 좋은 일에 동참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고달면 관계자는 “귀한 쌀을 기부해주신 고 황복순님 자녀분들에게 감사드리며 그 뜻을 깊이 새겨 홀몸노인, 다자녀 가구 등 취약계층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승호 기자
    ksh@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