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중구, 13일부터 '생활폐기물 주간수거'로 한시적 전환

    환경/교통 / 문찬식 기자 / 2020-07-07 15:29:35
    • 카카오톡 보내기
    환경미화원 안전·근로 환경 개선
    전지역 시범 운영··· 오전 4시~낮 12시 수거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 중구가 청소 대행업체 환경미화원의 안전과 근로환경 개선을 위해 오는 13일부터 8월2일까지 3주 동안 생활폐기물 수거 시간을 주간수거로 전환해 시범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시범지역은 중구 전지역이며, 일반 생활폐기물과 재활용품 및 음식물류폐기물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번 시범운영은 환경부의 ‘환경미화원 작업안전 지침’과 2019년 말 개정된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등에 따른 것으로, 인천시 광역폐기물 처리시설의 조정 반입시간에 맞춰 실시할 예정이다.

    시범운영 기간 동안 현재 오후 11시부터 오전 7시까지인 생활폐기물 수거 시간은 오전 4시부터 낮 12시까지로 변경 운영되며, 주민 배출시간과 방법은 종전과 동일하다.

    구 관계자는 “주간수거 시범운영 기간 중 수거 시간 변경에 따른 주민불편최소화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며 “이번 시범운영을 통해 출근시간대 수거로 인한 작업 시간 증가, 주택가 골목길 인력 및 장비 추가 투입 여부 등 수거 과정에서 나타난 개선점들을 파악해 현재 진행 중인 원가산정 용역에 반영해 차질없이 추진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찬식 기자
    mcs@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