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신현수 복귀, 휴화산 정도 수준”

    정당/국회 / 전용혁 기자 / 2021-02-23 14:22:57
    • 카카오톡 보내기

    “대통령 직접 타격 피하려 임시 봉합”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사의 표명을 입장을 거두고 업무에 복귀한 것에 대해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이 23일 “또 다시 터져 나올 휴화산 정도 수준”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YTN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신 수석)그 분이 계속해서 일을 하겠다는 것도 아니고 사퇴하겠다고 하는 것도 아닌 어정쩡한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부 언론보도를 보니 본인은 청와대에 복귀하면서도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표현했다고 주변에 알렸다는 기사가 나와 있던데 아마 뭔가 얘기가 있었을 것”이라며 “문 대통령 입장에서는 두달도 채 되지 않아서 자신이 신뢰하는 사람이라고 삼고초려 하듯이 민정수석으로 앉혔는데 그만둬버리면 직접 타격을 받게 되니 임시 봉합한 게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파문이 일단락됐다’는 청와대의 입장 발표에 대해서는 “청와대의 일방적인 입장”이라며 “이 사태를 겪으면서 우리나라에서 개혁이 가장 필요한 곳은 청와대”라고 비판했다.


    그는 “구중궁궐에서 일어나는 권력 암투가 도대체 국민들이 모르는 사이에서 어떻게 전개되는지 알 수가 없다”며 “조선시대 사극 드라마를 보는 것도 아니고 청와대에서 일하는 사람들, 대통령까지 포함해 전부 국민 세금으로 봉급을 받는데 국민의 알권리가 당연히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청와대라고 하는 최고 권력 핵심부에서 권력누수현상, 하극상 등의 논란들이 빚어지고 있는데 여기에 통치행위라고 하면서 그 과정을 설명하지 않고 있다”며 “인사에 관해 배경을 설명하고 그 과정에 대해 의문이 생기면 해명을 하는 게 당연한 의무”라고 충고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파문의 책임 문제와 관련해 “당연히 대통령에게 있다. 대통령과 수석비서관 사이에서 일어난 문제에 대해 대통령의 책임이 많은 게 당연하다”고 거듭 해명을 촉구했다.


    그는 “이번 사태로 아마 청와대와 여권 내부에서 권력 분화가 일어나고 있을 것이고 차기 대선을 향해 서로 이합집산이 이뤄지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임기 말에 접어들었기 때문에 새로운 권력을 향한 진영 간의 권력 투쟁이 아마 여권내부에서도 일어날 것이 빤하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입지가 약화될 것인데 이 상황 가운데 과연 신 수석이 민정수석의 업무를 제대로 수행할 수 있을지 여부는 더 두고봐야 할 것”이라며 “그러나 아마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용혁 기자
    dra@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