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수, “MB국정원 불법사찰 의혹, 명백한 선거용”

    정당/국회 / 전용혁 기자 / 2021-02-23 14:23:27
    • 카카오톡 보내기

    “이런 국면전환 시도, 거센 국민적 저항에 부딪힐 것”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국민의힘 서병수 의원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이명박 정부 국정원 불법 사찰 의혹과 관련, ”명백한 선거용 정치공장“이라고 맹비난했다.


    서 의원은 최근 이 같은 논란이 오는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같은 당 박형준 후보를 겨냥한 의혹이라는 일각의 분석이 나오는 것에 대해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40일 앞둔 지금, 그것도 박지원의 국정원에서 불법 사찰 의혹을 꺼내고 있고, 문제가 있다면 선거가 끝나고 합당한 법적 절차와 과정을 밟아서 해결하면 될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건 박지원의 국정원에서 먼저 나왔는데 박지원 국정원장은 뒷돈을 주고 남북정상회담했다고 징역형까지 받은 사람”이라며 “이런 박지원씨를 두고 문재인 대통령은 정보력과 상황 판단이 탁월해서 국정원장에 임명했다고 했고, 이런 대통령에게 박지원씨는 충성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사람을 국가정보원장으로 임명했을 때는 분명히 노림수가 있으리라고 봤는데 이제 드러난 것 같다”며 “역대 정부에서 불법사찰이 가장 심했을 때가 박지원 원장이 DJ정부 핵심이었을 때라고 알려져 있는데 국정원은 불법 사찰이 MB정권 때만 있었고 DJ정부 때는 없었다고 정보위에서 보고를 했다. 거기에 노영민 비서실장이 모 언론사 인터뷰에서 MB정부 당시 국정원 불법 사찰 의혹과 관련해 사실인 것 같다고 했고 또 이번 기회에 확실하게 정리하고 넘어가는 게 옳다고 맞장구를 치고 있고 민주당 의원들도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번 재보궐 선거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범죄로 인해 발생한 것이고 지난 4년 동안 문재인 정권이 보여준 경제 무능, 방역 실패, 그로 인한 자영업자 몰락에 대한 책임을 묻는 선거”라며 “이런 상황에서 과거 구태공작 정치로 민심을 호도하고 선거를 유리한 국면으로 전환시켜보겠다는 시도는 오히려 거센 국민적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용혁 기자
    dra@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