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훈, “주4일제, 일과 삶 균형 맞추자는 것”

    정당/국회 / 전용혁 기자 / 2021-02-23 14:27:36
    • 카카오톡 보내기

    “日도 이미 시행 중, 시사하는 바 커”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오는 4월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시대전환 조정훈 의원이 자신의 주요 선거 공약인 ‘주4일제 근무’와 관련, “일과 삶의 균형을 맞추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조 의원은 23일 오전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많은 기업들이 앞서서 주 4일제를 실현하고 있기 때문에 (주4일제는)이미 우리 사회에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5인 미만 사업장은 주6일 근무하는 사업장도 많아서 이렇게 점점 간극이 벌어지고 있는데 여기에 정부가 관여하지 않을 수 없다는 생각”이라며 “서울시장으로 강제할 수 있는 정책은 아니고 주4일제를 하고 싶은데 인건비 등 여러 가지 부담, 그리고 생소하다는 느낌 때문에 머뭇대고 있는 분들에게 정책적, 그리고 재정적 서비스를 해드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주4일제 정책을 발표한 이래 중소ㆍ중견 기업들이 의원실로 전화를 많이 해 오시는데 그런 분들에게 해본 기업들은 생산성이 20% 이상 올라갔다고 얘기하고 있다”며 “그래서 많은 기업들이 이런 실험을 해봤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는 그러면서 “주6일제에서 5일제로 갈 때는 강제적으로 정부, 은행부터 시작을 했다. 그로부터 17년이 지난 지금 주4일제는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시작하고 있다”며 “방법도 정부가 시작하는 게 아니고 민간에서 하고 어쩌면 정부는 후순위가 될 것이라는 생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코로나라는 전대미문의 사회적 변화에 충격이 왔기 때문에 미국, 유럽은 당연한 것이고 일본 자민당도 주4일제를 공식적으로 검토하기 시작했는데 일본이란 사회가 주4일제를 공식적으로 검토한다는 건 굉장히 많은 시사점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그는 자신의 선거 완주 문제와 관련해서는 “당에서 (완주를)만류하고 있는데 의원 한명 있는 당이 되는 것보다 서울시장을 보유하는 정당이 되는 게 낫지 않겠냐고 설득하고 있다”며 “정치는 없던 길을 가는 사람들의 업인데 길을 만드는 업이라고 생각하지, 있던 길을 제대로 또 다시 달리는 업은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뽑아준 분들에 대한 부끄러움과 죄스러운 마음은 갖고 있고, 지금 생각으로는 완주를 할 계획이지만 제가 갖고 있는 의석이 시대전환 전부의 의석이기 때문에 당 지도부와 전당원들과 함께 토론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용혁 기자
    dra@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