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베스2세 여황 초상화 공개한 차세대 작가 시슬리엘, 영국 대사관 초청

    생활 / 고수현 기자 / 2020-07-06 14:34:08
    • 카카오톡 보내기

     

    [시민일보 = 고수현 기자] 지난 3월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세계평화 아트페어를 개최했던 작가 ‘시슬리엘(Sisley-L)’이 차세대 아티스트로 주목을 받고 있다.

     

    매년 5월에 열리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생일 기념파티에서 공개될 예정이었던 시슬리엘의 작품인 영국 연방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초상화는 코로나19로 인해 행사가 취소되면서 현재 영국대사관에 보관 중이며 공개 일정을 조율 중이다.

     

    작가 시슬리엘은 한국미술협회와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가 후원하는 ‘국제아트쇼2020’에서 서양화부문에서도 대상을 수상한 한국인 작가다.

     

    그녀는 런던, 뉴욕, 하와이, 밀라노, 파리,싱가포르, 홍콩, 일본, 중국, 말레이시아 등 세계 여러 곳 에서 개인전을 열어왔고 전시작품들이 모두 판매된 주목할 만한 경력을 가지고 있으며 최근에는 유명인사들의 초상화 의뢰를 받으며 각계각층의 리더들 사이에 이름을 알리게 되었다.

    시슬리엘은 세계적인 아티스트 데미안 허스트가(Damien Hirst) 소속된 런던 싸치 갤러리(SAATCHI Gallery)에서 초대전(START Art Fair)을 열었고, 크리스티옥션과 함께하는 경매에서 영 아티스트로서는 최고가에 낙찰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또한, 시슬리엘 작가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으로 도쿄 한국대사관 개인전(2011), 도쿄 한국대사관 두번째 개인전, 개인전 뉴욕 빌리지 갤러리, 초대전 하와이 다이아몬드갤러리(2012), 개인전 뉴욕 갤러리(2013), 2014 개인전 싱가폴 with IGL(2014), 중국 광저우 아트페어 참여(2016) 등 해외에서 많은 활동을 하고 있다.

     

    한편, 지난 월간지 인터뷰를 통해 시슬리엘 작가는 “코로나19사태로 미국, 유럽 각지의 전시 스케줄이 연기되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초상화 공개 행사가 미뤄져 서운하지 않냐”는 질문에, “아티스트로서 직접 그린 엘리자베스 2세 여왕님의 초상화를 인정받아 영국 대사관에 소장되었다는 것 만으로도 너무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모두가 힘든 이 시기에 나의 조국인 대한민국의 의료분야가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게 되어 너무 자랑스럽다”고 언급했다.

     

    시슬리엘 작가는 “개인적으로 좋은 일들도 많았지만, 관심을 받은 만큼 보답하기 위해 침체된 미술산업에도 여러 관계자들과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힘이 될 수 있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계획하고 싶다” 라고 전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고수현 기자
    smkh86@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리디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