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종식 낙관론 경계··· "나흘 연속 확진세 둔화··· 확산 위험 요인은 여전"

    코로나19 / 여영준 기자 / 2020-04-09 14:37:30
    • 카카오톡 보내기
    사회적 거리두기 재강조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국내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나흘 연속 50명 내외로 유지됐지만, 정부는 위험요인은 여전히 남아있다면서 낙관론을 경계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월요일과 화요일에 47명, 수요일 53명에 이어 오늘은 39명의 신규 확진환자가 보고됐다"며 "2월18일 31번째 환자가 발생하고 이들 뒤에 신규 확진환자가 53명으로 증가한 이후 약 50일 만에 확진환자 발생이 처음으로 30명대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김 총괄조정관은 "이는 우리사회 모든 구성원이 각자의 위치에서 제역할에 최선을 다해주신 덕분"이라며 "하지만 여러 차례 말씀드린 바와 같이 아직 위험요인은 여전히 남아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4월1일부터 모든 해외입국자에 대하여 14일 격리라는 최고도 수위의 대응을 시행하고 있지만, 그 이전에 입국해 자가관리앱의 관리나 능동감시만 받는 입국자들의 잠복기가 끝날 때까지 이들에게 발생할 수 있는 감염전파를 차단하는 것이 중요한 시점"이라며 "수도권의 학원, 유흥시설을 중심으로 계속 발생하고 있는 산발적 집단감염의 연결고리를 끊어내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위험요인을 통제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사회적 거리두기는 코로나19의 전파경로를 차단해 방역당국이 파악하지 못하는 감염환자의 2차 감염을 차단하고 유행고리를 끊을 수 있게 된다"며 "국민 개개인이 방역조치 필요성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적극적으로 동참하지 않으면 성공적인 감염병 퇴치를 달성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는 학원·교습소가 방역지침을 지키지 않고 운영할 경우 300만원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 8일 전국 학원·교습소에 운영 중단을 권고하고, 정부 방역지침을 준수해야만 운영이 가능하도록 행정명령을 내렸다.

    또 중국 후베이성 여권 소지자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는 당분간 유지하고, 향후 국내 영향을 고려해 후속 조치를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부활절(4월12일)을 앞두고 종교행사를 개최하려는 움직임이 커지고 있는 데 대해서는 "이번 주말에는 특히 방역의 필요성이 크다"면서 부활절 행사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정부는 노래연습장 등 유흥시설들이 현장점검을 피하려고 꼼수를 쓰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불시 현장점검을 강화하고, 위생업소감시단을 투입해 점검 인력을 늘리겠다"고 강조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여영준 기자
    yyj@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