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사이클 국가대표팀, 강진서 담금질

    스포츠 / 정찬남 기자 / 2021-01-27 14:49:40
    • 카카오톡 보내기
    선수단 45명 다음 달 2일까지 강진서 전지훈련
    ▲ 한국 사이클 국가대표 후보선수단, 강진군 전지훈련 돌입 / 강진군 제공

    [강진=정찬남 기자] 한국 사이클 국가대표 후보 선수단(감독 최기락)이 지난 25일부터 오는 2월2일까지 전남 강진군을 찾아 전지훈련에 들어갔다.

    선수 37명과 협회 임원 등 45명으로 구성된 국가대표 후보선수단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 기금을 지원받아 강진군 일원 도로와 종합운동장 내 웨이트트레이닝장에서 몸만들기로 훈련을 소화한다.

    최기락 감독은 “강진군은 정비가 잘 된 도로 조건과 따뜻한 날씨가 선수들의 컨디션을 끌어 올리는데 최적의 환경을 갖추고 있다”며“특히 정성과 맛이 어우러진 강진 음식은 전국 최고라고 말하고 강진만 일대 해안을 따라 즐길 수 있는 자전거도로가 일품이다”고 칭찬했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국가대표 3명이 포함된 사이클 선수단을 운영하고 있는 강진군이라서 사이클에 필요한 사항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지역이다”고 강조하고 “안전하게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 군수는 지난 27일 도로훈련에 나서는 선수단에 재배 농가들이 응원의 뜻으로 보내준 강진의 특산품인 장미를 선물하고 격려하는 자리를 마련하고 만족할만한 훈련성과가 있기를 기원했다.

    한편 선수단은 1인 1실의 숙박과 방역은 물론 훈련 참가자 전원의 코로나 진단 검사 음성확인서를 제출했으며, 매일 발열 체크와 훈련 시간 외에는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찬남 기자
    jcrso@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