大法, '10세 제자 성추행 혐의' 초등학교 교감에 무죄

사건/사고 / 황혜빈 기자 / 2020-04-09 14:38:26
  • 카카오톡 보내기
"피해자 진술 신빙성 없다" 선고
[시민일보 = 황혜빈 기자] 10세 제자를 수차례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초등학교 교감이 무죄를 선고받았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9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13세 미만 미성년자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초등학교 교감 A씨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대법 재판부는 "이른바 '성인지 감수성'을 토대로 피해자가 처한 구체적인 사정을 감안해도 피해자의 진술에는 신빙성을 인정하기 어려운 사정들이 존재한다"며 "피해자 진술의 신빙성을 배척해 피고인의 추행 사실을 인정할 증거가 부족하다고 본 원심에 잘못이 없다"고 판단했다.

A씨는 2015년 10~12월께 같은 학교 제자 B(당시 10세)양과 학교 폭력 관련 상담을 하던 중 팔을 쓰다듬고 등을 문지르는 등 수차례에 걸쳐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았다.

학교 현관에서 교문까지 거닐면서 B양의 엉덩이 등을 만진 혐의점도 있었다.

A씨는 “B양을 상담하는 과정에서 격려하는 의미로 손을 잡고 어깨를 두드린 사실은 있으나 추행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1심은 “B양의 진술, 메모장 등 검찰이 제출한 증거의 신빙성이 낮다”면서 무죄를 선고했다.

검찰이 증거자료로 제출한 B양의 메모장에는 ‘교감 선생님의 까만 손이 정말 싫다’, ‘뱀 같은 분’, ‘아프고 수치심이 든다’ 등의 내용이 기재돼 있었다.

2심 재판부 역시 “상담 과정에서 피해자를 위로, 격려하기 위해 손을 잡거나 어깨를 토닥이는 등의 가벼운 신체적 접촉을 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며 “이 같은 행위가 객관적으로 일반인에게 성적 수치심이나 혐오감을 일으키게 한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 무죄를 선고했다.

이 가운데 대법원 또한 A씨에 대해 무죄를 확정했다.

한편, 2심 재판부가 무죄를 선고하면서 A씨에게 “유익한 경험으로 생각하라”는 말을 건넨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편파적인 판단을 내렸다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혜빈 기자
hhyeb@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