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회 마산가고파국화축제,주말동안 관광객 몰려 ‘인산인해’

    공연/전시/영화 / 안기한 기자 / 2019-10-29 14:45:00
    • 카카오톡 보내기

     

    [창원=안기한 기자] 전국 최대 규모 가을꽃 국화축제인 '제19회 마산가고파국화축제'가 지난 26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행사가 진행되며 많은 관광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창원시는 29일 '제19회 마산가고파국화축제' 주말동안 관광객이 66만여 명이 다녀가며 인기몰이 중이다고 밝혔다.

     

     

    다음 달 10일까지 열리는 올해 마산국화축제 슬로건은 '오색 국화 향기 가을 바다 물들이다'로 주 행사장인 마산수산시장 장어거리 일대 방재언덕은 온통 오색 국화 천지로 마산항 가을바다를 물들였다.

     

    ▲ 제19회 마산가고파국화축제,주말동안 관광객 몰려 ‘인산인해’

    형형색색으로 활짝 핀 국화 화분 13만6천여 개로 만든 9천500여 개 작품이 마산만을 배경으로 한 축제장을 가득 채웠다.

     

     

    올해는 마산항 개항 120주년을 기념해 항해하는 배와 배를 조종하는 방향타 모양을 본 떠 높이 7m, 폭 15m짜리 대형 국화작품을 만들어 축제장 입구에 설치했다.

     

    국화축제 메인은 한 그루에서 나온 가지에서 1천500송이 동시에 꽃이 피는 작품인 ‘다륜대작(多輪大作)‘으로 많은 관광객들이 관람을 하고 있다.

     

     

    또,부마민주항쟁 40주년, 저도 연륙교, 3·15 의거탑, 괭이갈매기, 프로야구단 NC다이노스 등 마산 상징물과 자유의 여신상, 국화 화훼전시장,놀이 시설,뽀로로 등 만개한 국화로 만든 각종 캐릭터가 관광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메인 축제장 무대 앞으로는 이순신 장군상이 세워져 있고 마산만에는 각양각색의 유등을 띄워 축제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은 다채로운 국화작품 앞에서 추억사진을 남기고 다양한 공연과 체험 행사를 즐겼다. 특히 마산어시장 상인들이 참여해 마련한 장어잡기 체험이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세부프로그램으로 정말 느린 우체통, 국화길 걷기 스마트엔티어링, 가요제 및 댄스경연대회가 있으며, 해상멀티미디어 불꽃쇼가 11월 1일 예정되어 있다. 또한 해상유등 전시를 비롯하여 야간 경관조명과 창동·오동동 일대 빛의 거리 조성으로 낮과는 다른 가을밤의 정취를 즐길 수 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안기한 기자
    agh@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