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 6일 오전 0시 기준 48명 늘어··· 전국서 '산발적 감염' 지속

    코로나19 / 여영준 기자 / 2020-07-06 14:48:51
    • 카카오톡 보내기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코로나19가 지속해서 확산 중인 가운데 신규 확진자가 48명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6일 오전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8명 늘어 누적 1만3137명이라고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3∼5일(63명, 63명, 61명) 사흘 연속 60명대를 기록했으나 이날 40명대로 내려왔다.

    신규 확진자 48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과 해외유입이 각각 24명씩이다. 지역발생 24명을 시도별로 나눠보면 서울 2명, 경기 5명, 인천 5명 등 수도권이 12명이다.

    또 최근 지역감염이 확산 중인 광주에서 7명, 대전에서 2명이 새로 확진됐다. 그 외에 전남에서 2명, 충남에서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수도권에서는 기존 집단감염 사례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다.

     

    지난 5일 낮 12시 기준 서울에서는 관악구 왕성교회 교인 1명이 확진됐고 경기 의정부 장암주공아파트 관련 확진자는 3명이 늘어 누적 확진자가 28명이 됐다.

    경기 수원시 교인 모임에서도 교인의 지인 2명이 감염됐다.

    이와 별개로 인천에서는 건강기능식품 판매설명회에 참석한 50·60대 4명이 전날 양성 판정을 받아 집단감염 확산 가능성에 대한 지역사회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광주의 경우 광륵사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이 오피스텔·교회·요양원 등으로 확산하면서 누적 확진자가 최소 80명으로 늘어났다.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의 경우 24명 가운데 15명은 검역 과정에서 발견됐다.

     

    나머지 9명은 입국한 뒤 대구(2명), 서울·부산·인천·경기·강원·경북·경남(각 1명)에 있는 자택이나 시설에서 자가격리를 하던 중 확진됐다.

    지역감염과 해외유입을 합치면 수도권이 15명이다.

     

    수도권을 포함해 전국 12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1명 늘어 누적 284명이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여영준 기자
    yyj@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