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감염 31명·해외유입 20명··· 국내 누적 확진자 1만2535명

    코로나19 / 이대우 기자 / 2020-06-24 14:50:36
    • 카카오톡 보내기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4일(오전 0시 기준) 코로나 19 누적 확진자는 어제(오전 0시 기준)보다 51명 늘어난 1만2535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1명, 해외유입이 20명으로, 코로나19 집단발병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 상황에서 해외유입 감염 사례까지 증가함에 따라 지난 20일(67명) 이후 나흘만에 다시 50명을 넘어섰다.

    특히 부산 감천항 러시아 화물선 선원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하역작업 노동자 등 국내 밀접접촉자 가운데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방역당국은 지역의 연쇄감염과 해외유입 확산을 동시에 막아야 하는 이중고의 상황에 처했다.

    지역발생 31명의 경우는 서울 11명, 경기 5명, 인천 3명 등 수도권이 19명이다.

     

    그 외에는 대전에서 8명, 울산에서 2명, 강원·충남에서 각 1명씩 추가됐다.

    수도권과 대전지역 신규 확진자가 많은 것은 기존 집단감염지인 서울 관악구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와 대전 서구 방문판매업체 3곳과 관련한 감염자가 계속 늘어나는 탓이다.

     

    전날에도 낮 12시 기준으로 12명이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외유입 20명 중 12명은 입국 검역과정에서 확진됐다.

     

    검역 이외의 나머지 8명(경기·부산·대구 각 2명, 경북·전북 각 1명)은 입국한 뒤 지역의 주거지나 임시생활시설 등에서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을 합치면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수도권을 포함해 절반이 넘는 11곳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이중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의 경우 이달 초 한 자릿수를 유지하다 지난 12일(13명)을 포함해 5차례 10명대 두자릿수를 기록한 후 지난 20일(31명)과 23일(30명)에는 30명선을 넘었었다.

    국내 코로나19의 평균 치명률은 2.24%지만 60대 2.53%, 70대 9.69%, 80대 이상 25.23%으로, 사망자는 전날 나오지 않아 281명을 유지했다.

    전날 완치돼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22명 늘어 총 1만930명이 됐다.

     

    격리치료 중인 확진자는 29명 늘어 1324명이 됐는데 이중 서울 488명, 경기 353명, 인천 158명 등 수도권 환자가 999명을 차지한다.

    현재까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누적 120만8597명이다. 이중 117만5817명이 음성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2만245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대우 기자
    nice@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