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부터 교회 소모임·집단 식사 금지

    코로나19 / 이대우 기자 / 2020-07-08 15:01:22
    • 카카오톡 보내기
    정부, 방역수칙 강화···QR코드 출입명부 의무화도
    위반땐 벌금 300만원··· 교회도 집합금지명령 가능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0일 오후 6시부터 교회에 대해 정규예배 이외의 각종 소모임·행사와 단체 식사를 금지하고,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도입하도록 하는 내용의 강화된 방역수칙을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 교회에서 정규예배가 아닌 수련회나 성경공부 모임, 성가대 연습 등의 소규모 대면 모임이나 행사, 단체 식사가 금지되며, 교회에도 개인신상 정보가 담긴 QR코드 기반의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이 도입된다.

    단, 교회 자체를 ‘고위험시설’로 지정하지는 않았다.

    이번 조치는 최근 교회 소모임이나 단체 식사 등을 고리로 코로나19가 지속 확산됨에 따른 것으로, 그동안 교회 정규예배 때는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의 방역수칙이 비교적 잘 준수됐지만, 소모임 등에서는 방역수칙이 지켜지지 않아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사례가 이어졌다.

    새 방역수칙에 따르면 우선 예배가 아닌 교회 명의의 소모임과 행사는 금지된다.

     

    수련회나 기도회, 부흥회, 구역예배, 성경공부 모임, 성가대 연습 모임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또 예배 시에도 찬송은 자제하고 통성 기도 등 큰소리로 노래를 부르거나 말하는 행위는 금지된다.

     

    성가대를 포함해 찬송하는 경우 마스크를 필수로 착용해야 하며, 교회에서 음식을 제공하거나 단체 식사, 음식 섭취가 금지된다.

    이와 함께 교회는 QR코드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해 출입자 명부를 관리해야 하고, 교회 책임자나 종사자는 출입자의 코로나19 증상 유무를 확인해 유증상자의 출입을 제한해야 한다.

    이 같은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책임자나 이용자에게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해당 교회에 대해서는 시설이용 금지를 뜻하는 집합금지 조처도 내려질 수 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대우 기자
    nice@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