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비핵화 논의 안 해” 압박에

    국방 / 전용혁 기자 / 2019-11-21 15:24:53
    • 카카오톡 보내기

    비건 “북한은 기회를 잡아야” 경고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20일(현지시각) 러시아를 방문 중인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기자들과 만나 "핵 문제와 관련된 논의는 협상탁(협상테이블)에서 내려지지 않았나"라며 사실상 미국과 비핵화논의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미국과 앞으로 협상하자면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을 다 철회해야 핵 문제를 다시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는 대북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기 전에는 비핵화 협상에 대해 꿈도 꾸지 말라는 지난 18일 김영철 아태평화위원장 담화의 연장선이다.


    이에 대해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미국에 대한 조선(북한)의 최후통첩"이라고 해석했다. 


    북한이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를 대화의 선행조건으로 내세운 데 이어 이번에는 비핵화 협상 자체를 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입장을 보인 것에 대해 미국은 아직 외교의 가능성이 열려있다며 북한이 이 기회를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 상원 외교위 인준 청문회에 출석한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는 "(외교의) 창이 여전히 열려있다. 북한은 이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 그들은 기회를 잡아야 한다"며 "북한이 다시 도발적인 조치들로 돌아간다면 '거대한 실수'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용혁 기자
    dra@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