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과수 저온경과 후 피해 최소화 현장 기술지원

경제 / 정찬남 기자 / 2020-04-10 15:25:26
  • 카카오톡 보내기
배, 단감, 대봉감 주 작목 서리피해 복구 나서
영암군 관계자가 배, 단감, 배봉감 등 이상저온 과수피해 농가를 찾아 현장 기술지원을 하고 있다. / 영암군 제공

[영암=정찬남 기자] 전남 영암군은 지역특화과수인 배, 단감, 대봉감이 이달(4월)초 이상저온에 따른 동상해를 입어 피해 최소화를 위해 현장 기술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올해는 겨울철 이상고온으로 배, 대봉감, 단감 등이 평년 보다 10여일 빨리 개화·발아됐으며 이에 따라 이달(4월)초 영하의 저온에 직접 노출돼 상대적으로 피해가 커졌다.

 

올해 배꽃은 3월 29일에 첫 개화가 시작돼 10여일 후인 이달(4월) 7일에 만개가 됐는데, 개화기 인공수분 작업을 하고 있는 지난 4월 5~6일 사이 최저온도가 –4℃까지 떨어져 꽃잎고사, 수정불량 등 집중피해를 받았으며 단감·대봉감도 추위에 제일 약한 발아기에 저온에 노출돼 신초고사 피해가 컸다.

 

영암군농업기술센터에서는 피해과수에 대한 조기복구를 위해 농가 현장방문, SNS 홍보활동 등을 하고 있다.

 

배는 늦게 핀 꽃이라도 마지막 인공수분으로 반드시 열매를 맺게 하고, 비료는 감량 시비해서 나무의 세력을 안정시키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수정용 꽃가루가 부족한 농가는 농업기술센터 꽃가루채취장을 이용하면 적기에 꽃가루를 확보할 수 있다.

 

 

박종삼 영암군농업기술센터소장은“과수 전체적으로 큰 피해가 발생했지만 영년생 작물이므로 피해 후 정밀한 관리가 앞으로 2~3년 농사를 좌우하게 될 것이다”며 이후 관리 중요성을 강조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찬남 기자
jcrso@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