警, 부산시청 추가 압수수색··· " '오거돈 수사' 마무리 단계"

    사건/사고 / 김재현 기자 / 2020-07-07 15:28:22
    • 카카오톡 보내기
    [부산=김재현 기자] 부산경찰청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의혹과 관련, 7일 부산시청 추가 압수수색을 했다.

    이날 부산경찰청 수사전담팀 소속 수사관 7명은 오전 9시30분~11시 8층 오 전 시장 정무라인인 신진구 대외협력보좌관실, 장형철 전 정책수석보좌관실 등지에서 의혹과 관련한 여러 자료를 압수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오 전 시장이 지난 4월 초 시장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강제추행한 혐의 외에 총선 전 성추행 사건을 은폐했다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총선 전 사건 무마 시도(직권남용) 의혹 등의 관련 증거를 찾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장 전 보좌관이 오 전 시장을 대신해 강제추행 피해자 측과 사퇴 공증을 하고 사퇴하기까지 모든 과정을 조율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4월23일 오 전 시장 사퇴 기자회견 이후 두 달 넘게 수사를 이어온 경찰은 지난 6월2일 오 전 시장 강제추행 혐의로 신청한 구속영장 기각 이후 2019년 관용차 성추행 의혹 등 나머지 의혹을 두루 수사해왔다.

    경찰은 정무라인 등 관련자 휴대전화 등을 압수해 디지털포렌식 수사를 벌여왔지만 큰 성과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2019년 오 전 시장이 관용차에서 시청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그동안 피해자 조사가 이뤄지지 않는 등 수사에 어려움을 겪었다.

    경찰은 압수수색 과정에서 관용차 성추행 의혹 관련 채용 비리 등 관련 문서 여부도 파악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이 뒤늦게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혐의가 확실한 강제추행 외에 수사 진전이 없는 다른 의혹에 대한 증거를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경찰은 수사 초기 오 전 시장 강제추행 혐의 관련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하기 위해 부산시청을 수차례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수사 마무리 단계에서 지난해 관용차 성추행 의혹, 직권남용 등 의혹에 대해 최종적으로 확인할 사항이 있어 검찰과 협의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며 "압수한 자료를 분석해 오 전 시장 여러 의혹을 입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현 기자
    jaeh0830@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