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전환 수준 아냐"··· "방역망 감당 가능"

    코로나19 / 홍덕표 기자 / 2020-07-07 15:34:28
    • 카카오톡 보내기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하루 50명 선을 오르내리고 있는 가운데 방역 당국이 현 상황이 '사회적 거리 두기'를 2단계로 격상할 만큼 심각하지는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 총괄 반장은 7일 코로나19 상황 브리핑에서 최근 국내 환자 발생 추이를 설명하면서 "아직은 거리두기를 1단계에서 2단계로 전환할 수준은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하루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가 두 자릿수인 날이 열흘 넘게 이어지지만, 검역이나 격리 단계에서 모두 걸러지기 때문에 해외유입 감염이 지역사회로 확산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게 방역 당국의 판단이다.

    특히 윤 반장은 해외 유입 확진자와 관련 "올해 2∼3월에는 외국에서 국내로 들어오면서 검역에서 많이 걸러지지 않고 지역사회로 나왔지만, 지난 4월 이후로는 격리 조치 및 검사 과정에서 확진되는 사례가 대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외 입국자가 (전체 신규 확진자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높다는 것은 국내 발생 확진자 수가 (상대적으로) 적다는 의미이고, (방역망이)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손영래 중수본 전략기획 반장 역시 "해외유입 확진자는 전부 검역 또는 격리 단계에서 걸러지고 있다. 해외유입이 증가하면 치료 부담은 커지지만, 확산 위험성은 거의 없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 되면서 대응 조직·체계의 상시 운영 준비에 나섰다.

    윤 반장은 "6개월 이상 대응했던 신종 감염병은 거의 없었다. 국외 상황이나 국내 여러 전문가 의견 등을 고려할 때 코로나19가 계속 갈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이어 "코로나19가 장기화한다면 그에 걸맞은 조직을 만들 필요가 있다. 바이러스 특성에 맞게끔 중앙사고수습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등 대응 조직을 재정비할 필요가 있어 상설 조직화를 고민한 뒤 가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지금 추진하는 중수본, 방대본 조직 상설화는 완벽한 형태가 아닌 '과도기' 단계라고 윤 반장은 부연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덕표 기자
    hongdp@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