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기차마을에 '청소년 드림레시피'

    호남권 / 강승호 기자 / 2020-07-23 15:41:55
    • 카카오톡 보내기

    전통시장 유휴점포 리모델링

    전남조리과학고 실습장 제공

    [곡성=강승호 기자] 전남 곡성군이 23일 곡성기차마을 전통시장에서 청소년 창업체험 및 진로교육 공간인 드림레시피 개소식을 열었다.

    드림레시피는 청소년들의 꿈을 요리하는 곳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그동안 군에 소재한 전남조리과학고등학교의 학생들은 현장체험을 위해 광주의 영업장소를 대여해 활용해왔다.

    이 사실을 알게 된 곡성군이 기차마을전통시장의 유휴점포를 리모델링해 학생들의 현장실습장으로 제공하게 된 것이다.

    드림레시피에는 1회 10인 이상이 음식 조리 및 음료 제조가 가능한 기기와 테이블이 갖춰져 있다.

    전남조리과학고등학교 학생들은 이곳에서 교사 지도하에 현장실무교육을 받으며 취창업 역량을 키우게 된다.

    특히 군의 특산물인 멜론과 토란 등 지역 농산물을 이용해 메뉴를 개발하고 시식 및 판매하는 인큐베이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조리고에서 활동 중인 한식 및 퓨전양식 등 8개의 동아리별들이 팝업레스토랑을 운영할 계획도 검토하고 있다.

    이날 개소식에서도 조리과학고등학교 학생들은 곡성멜론을 이용한 퓨전 음식 ‘멜론타코’를 선보였다. 개소식 참석자들과 기차마을전통시장 방문객들은 멜론타코를 즐겁게 시식하며 학생들을 응원했다.

    군 관계자는 “드림레시피를 통해 학생들이 현장 경험을 쌓고 시장상인들과 상생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영철 전남조리과학고등학교 교장은 “학생들의 실습공간을 마련해준 곡성군에 감사하다. 학생들이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승호 기자
    ksh@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