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한국외대, 11개 특수외국어 교육 협약

    교육 / 문찬식 기자 / 2020-09-08 16:00:54
    • 카카오톡 보내기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대학교가 7일 한국외국어대학교와 특수외국어 진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특수외국어는 태국어, 이란어 등 전세계에서 소수가 쓰는 언어로 알려져 있다.

    협약에 따라 이들 대학은 인천대학교 내 재학생 및 일반인을 대상으로 말레이·인도네시아어, 몽골어, 이란어 등 11개 언어에 대한 비교과 교육을 시작할 예정이다.

    우선 시범 사업으로 오는 14일부터 8주간 교내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이란어, 말레이·인도네시아어, 태국어, 힌디어를 교육하고 2021년부터 11개 언어에 대해 일반인을 포함,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에 대해 김재영 인천대학교 글로벌언어문화원장은 "다국 국민이 함께 어우러 살아가는 송도 국제도시 특성을 고려하면 시민들과 외국민 간의 문화교류의 출발점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이 협약은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찬식 기자
    mcs@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