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블루베리 조기출하 확대로 농가소득↑

    호남권 / 강승호 기자 / 2020-06-03 15:41:20
    • 카카오톡 보내기

    [곡성=강승호 기자] 전남 곡성군이 블루베리 조기출하시스템 확대로 다른 시ㆍ군과 차별화된 정책을 추진함으로써 지역 블루베리 재배농가 소득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블루베리는 이달 중순부터 오는 7월 하순까지 집중적으로 출하돼 이 시기 가격 하락이 불가피한 상황으로 군은 타 지역에 비해 시설재배 비중이 높은 이점을 살려 기존 시설의 보완을 통해 생과 수확기를 3월 하순부터 8월 하순으로 확대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의 경우 4월5일 첫 출하를 시작으로 블루베리 특 1kg 도매가격이 4월 4만7000원, 5월 3만3000원 선으로 거래됐으며, 이는 집중출하 시기인 6월 평균가격이 1만5000원에 비해서 2~3배 높은 가격으로 거래됐다.

    군은 고소득을 창출할 수 있는 블루베리 조기재배 확대를 위해 난방기, 다겹보온커튼 등을 지원해 2016년 1.3ha이던 조기재배 면적을 올해 6.4ha까지 확대했으며, 올해도 블루베리 조기재배 관련 예산 5000만원을 책정해 총 6개 세부사업을 진행하고, 블루베리 연구회 과제교육 및 재배관리 기술 교육을 추진하는 등 블루베리 품질향상을 위해 노력 중이다.

    박광순 곡성군블루베리연구회 회장은 “블루베리 조기출하 시 노지재배에 비해 2배 이상 농가소득을 높일 수 있다. 또 시설하우스 재배는 강우로 인한 당도저하나 열과 피해가 없어 품질면에서도 우수하다”고 말했다.

    조현자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곡성군은 일교차가 큰 중산간지 청정지역이며, 시설재배로 인해 당도가 높고 단단해 품질이 우수하다. 우리 군은 블루베리 생과를 오랫동안 출하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지속적으로 생과 소비를 희망하는 소비자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어 전체적인 소비 수요가 증가하는 순기능이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승호 기자
    ksh@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