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코로나19 대응 비상경제대책 TF구성

호남권 / 정찬남 기자 / 2020-04-10 15:43:07
  • 카카오톡 보내기
10일 대책회의, 경제 활성화에 행정력 집중
10일 명현관 해남군수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비상경제대책TF 구성 1차 비상경제대책회의" 진

행 모습 / 해남군 제공 

 [해남=정찬남 기자] 전남 해남군(군수 명현관)은 코로나19 대응 비상경제대책TF를 구성하고, 10일 1차 비상경제대책회의를 개최했다.

 

해남군 비상경제 대책 TF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경제적 여파가 점점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경제 활성화 시책을 최대한 신속히 진행하고, 해남의 실정에 맞는 중장기 사업을 발굴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지난 2월 13일부터 지역경제 종합대책 상황실을 운영해온 해남군은 지역경제 상황을 모니터링 해 5개 분야 20개 사업에 걸쳐 343억 3,500만 원 규모의 경제 활성화 지원 대책을 마련했다.

 

이를 통해 해남군에 사업장을 둔 소상공인 및 민간기업체에 개소 당 100만 원씩 지급하는 해남형 소상공인 등 긴급 경영안정지원을 비롯해 농어민공익수당 60만 원 전액 신속지급, 중위소득 100%이하 30~50만 원을 지급하는 전남형 코로나19 긴급생활비 지원, 해남사랑상품권 확대 발행 및 10% 할인 판매 등의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처음으로 열린 비상경제 대책 회의에서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전체 군민에 대한 추가 지원 방안과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해남형 재난기본소득 도입 등 신규시책 검토에 착수했다.

 

특히 정부 비상경제회의에서 논의된 선 결재·선 구매를 통한 내수보완 방침을 적극 추진해 하반기 행사, 축제 등 조기계약 및 선 지급, 비축가능 소모품 상반기 선 구매, 소액 수의계약 한도 상향 등 군에서 실행할 수 있는 경제 활성화 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비상경제 대책 TF는 분야별 사각지대에 대한 지원과 경제 활성화를 위한 추가 민생 안정 대책이 요구됨에 따라 지역경제 활성화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자 구성됐다.

 

▲총괄지원반 ▲민생안정대책반 ▲소상공인.중소기업 대책반 ▲ 문화 관광 대책반 ▲농.수산업 대책반 등 5개반 13명으로 구성된 팀원들은 매주 1회 비상경제대책회의를 갖고 급변하는 경제상황 분석 및 지역실정에 맞는 신규.중장기 산업을 발굴 할 예정이다.

 

명현관 해남군수는“지금 현재와 코로나 19 종료 후까지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들을 위한 새로운 지원 정책들을 적극 발굴하고 경제상황에 맞게 지원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찬남 기자
jcrso@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