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재개발구역 노후 하수관로 정비

    인서울 / 홍덕표 기자 / 2020-04-03 16:04:35
    • 카카오톡 보내기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성북구(구청장 이승로)가 지역내 재개발구역의 낡은 하수관로에 대한 대대적인 정비에 나섰다고 3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올해 주요 정비대상은 과거 재개발구역으로 지정돼 30년 이상 정비하지 못한 장위동 재개발해제구역(8·9·13구역)이다.

     

    이에따라 구는 2018~2019년 약 3km의 30년 이상 노후 하수관로 정비에 이어 올해 장위동 재개발해제구역내 노후 하수관로를 포함해 총 2.8km 구간에 대한 정비를 오는 11월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낡은 하수관로로 인해 도로 함몰 등 안전사고가 발생하고 침수피해까지 발생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 정비를 통해 사전 안전점검과 침수피해 방지라는 일거다득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승로 구청장은 "노후 하수관로로 인한 도로함몰과 침수피해 등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사업으로 모두의 안전을 위한 다소의 불편이 예상되지만 주민의 협조와 이해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덕표 기자
    hongdp@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