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의회 이미영 부의장,‘울산 보건교사회와 개선 방안 논의’

    지방의원 / 최성일 기자 / 2019-10-22 15:44:05
    • 카카오톡 보내기

    [울산=최성일 기자]울산시의회 이미영 부의장은 지난 21일 오후 5시 30분, 시의회 4층 부의장실에서 울산 보건교사회(회장 안순남)와 간담회를 개최, 학생 보건교육 및 건강관리 환경개선 등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

     

    이날 간담회를 주관한 이미영 부의장은 “최근 다양한 환경 변화에 따른 학교 교육 현장에서 학생의 건강보호 및 증진을 위해 보건교사의 손길이 더욱 절실한 때이며 학교 보건의 중요성이 커지는 만큼 보건교육환경 개선 또한 필요할 것”이라고 말하고 “울산 보건 교육이 더욱 효과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오늘 이 자리에서 나온 관련 현안과 의견들을 주의 깊게 청취하도록 하겠다”며 간담회를 시작했다.


    울산보건교사회는 “전국 17개 시.도 중 경기도에 이은 두 번째로 울산 모든 학교의 보건교사 배치로 전국에서 앞서가는 학생 건강권 확보와 학부모들의 긍정 평가를 얻었고, 보건실 현대화 사업을 통해 쾌적한 환경에서 학생 건강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하지만 일부 근무환경이 열악한 곳과 불합리한 업무조건 등으로 인해 아쉬운 부분은 여전히 있다”고 말하며 “보건교사로 서의 역할과 정체성 확립을 위해 학생 수가 많은 거대학교의 보조 인력 배치, 보건교육 전문직 확충, 보건교육진흥 조례 제정, 보건 교사의 교육활동 외 환경 및 시설관리 업무 배제에 관한 사항들이 개선되고 마련 되었 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미영 부의장은 “주요 선진국들도 학생들의 건강증진과 생활습관 개선을 위해 보건과목을 필수로 운영하고 있는 만큼 우리 학생들의 건강권과 교육 평등권 확보를 위해 학교 규모에 따른 보건교사 배치와 보건교육 전문직 확충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하고 “무엇보다 부모님들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학교 현장에서 다양한 환경 변화에 주어져 있는 지금 우리 아이들에게 부모님의 마음으로 건강을 관리해 주고 보다 체계적인 보건교육을 위해 기본권을 보장할 수 있는 조례 제정과 근무환경 개선은 반드시 개선되어야 할 것”이라며 소관기관인 교육청과 긴밀한 소통과 논의를 통해 최적의 보건교육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을 약속하며 간담회를 마무리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성일 기자
    look7780@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