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오영수문학관, 문학강좌 수강생 투병에세이집 펴내

    도서 / 최성일 기자 / 2020-02-03 15:48:52
    • 카카오톡 보내기
    소설반 손혜진씨 에세이형 투병기『나는 세 번 죽었습니다』출간
     

    [울산=최성일 기자]울산 최초의 문학관인 오영수문학관(관장 이연옥)에서 운영하는 문학강좌‘난계창작교실’소설반 수강생(4기) 손혜진(34ㆍ울주군 언양읍)씨가 에세이 형식의 투병기『나는 세 번 죽었습니다』를 펴냈다. 

     

    ‘8세, 18세, 22세에 찾아온 암과의 동거…그리고 네 번째 삶을 살아갑니다’라는 비장한 느낌의 작은 글씨가 눈길을 사로잡는『나는 세 번 죽었습니다』는〈땅이 불안하게 흔들렸다〉〈아픈 아이에서 아픈 어른으로〉〈뭐라도 한다는 위안〉〈행복해야 할 이유는 없다〉의 4장으로 엮은 투병생활 기록이다.


    도서출판 알에이치코리아에서 펴낸『나는 세 번 죽었습니다』는 제목처럼 세 번 죽었다 다시 살아난 저자가 외롭고 힘든 이들에게 건네는 희망의 메시지이다. 


    손혜진씨는 8살 어린 나이에 신경세포아종이라는 질환으로 처음 수술을 받은 이후 18세에 희귀종양인 GIST(Gastrointestinal stromal tumor,위장관 기질종양)가 발병해 두 번째 수술을 했다.


    거의 완치되어 더 이상 병마와 싸울 일은 없다고 생각한 22세에 GIST가 재발해 또 한 차례 수술대 위에 올라야 했다.


    죽음의 그림자와 동행하며 항암치료를 받던 중 언니가“약 먹으면서 10년 넘게 사는 사람들도 있대”라고 한 말을 듣는 순간‘서른까지는 살 수 있겠다’는 막연한 생각과 함께 서른이 되기 전에 투병기를 책으로 남기고 싶다는 생각을 다지게 되었다.


    여덟 살 어린 아이의 생각과 시각으로 어린이들에게 꿈을 심어줄 수 있는 글을 쓰고 싶어 중학생 시절부터 에피소드 등을 메모로 남긴 것에 한 겹씩 옷을 입히기 시작했다.


    “이 나이까지는…”하고 정해놓은 삶의 순간도 지나 어느새 서른넷이 된 2020년 새해에 조심스럽게 내놓은 『나는 세 번 죽었습니다』가 아픔을 겪는 모든 이들에게 선물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는 손혜진씨는 마흔 즈음에는 소설집 한 권 내놓고 싶다는 소망을 키우고 있다.


    네 번째 수술을 할 뻔 했지만 소용이 없다는 결론과 함께 더 이상 수술을 할 수 없게 된 손혜진씨는 “20년 가까이 함께 살아가고 있는 ‘GIST’가 ‘선물(GIFT)’이었다고 웃으며 말할 순간이 올 것이라는 믿음으로 매순간 행복하게 보내고 있다”며 해맑게 웃었다. 

     


    『나는 세 번 죽었습니다』(정가 14,000원)는 인터넷서점과 오프라인 서점에서 쉽게 구할 수 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성일 기자
    look7780@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