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식당 시설개선땐 최대 200만원 지원

    경인권 / 문찬식 기자 / 2020-09-16 16:39:37
    • 카카오톡 보내기
    내달 5일까지 접수
    [부천=문찬식 기자] 경기 부천시가 ‘음식점 입식테이블 설치 및 조리장 시설개선 지원 사업’에 참여할 음식점을 지난 14일부터 오는 10월5일까지 3주간 모집 중이다.

    시는 안전한 외식문화 구축 및 위생등급지정 음식점 확산의 일환으로 사업을 추진함에 따라 위생등급제 및 안심식당 실천 수칙 준수 등 시책사업에 참여한 업소를 우선 선정할 방침이다.

    선정된 업소는 총 시설개선비의 50%를 최대 200만원 한도내에서 지원받게 된다.

    시는 예산 소진시까지 서류·현장심사를 통해 약 15개 내외의 업소를 선정할 예정이다.

    신청 대상은 영업 중인 일반음식점 중 입식테이블 설치, 조리장 시설(환기ㆍ바닥ㆍ벽 등) 개선을 희망하는 업소다.

    지난 3월부터 7월까지 시설 개선을 지원받은 음식점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희망업소는 시 홈페이지의 새소식에서 지원서 및 제출양식을 내려받아 10월5일까지 시청 식품위생과로 방문하거나 이메일 또는 문자(작성자료 사진으로 첨부)를 통해 지원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입식테이블·조리장시설 지원 사업을 통해 업주들이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딛고 일어설 수 있길 바란다”며 “위생수준 향상은 물론 편리한 외식산업으로 발전하는 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찬식 기자
    mcs@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