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물폭탄 피해 주민에 '심리회복 상담'

    호남권 / 강승호 기자 / 2020-08-24 16:11:10
    • 카카오톡 보내기

    이동상담소 운영

    고위험군 관리ㆍ치료비 지원

    [곡성=강승호 기자] [곡성=강승호 기자] 전남 곡성군이 수해 이재민들의 심리적 안정을 위해 재난심리회복 상담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재난경험자들이 일상생활로 조속하게 복귀하려면 상담 등을 통해 심리적 충격을 최소화하고 정신적 외상을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따라 곡성군정신건강복지센터는 지난 13일부터 수해를 입은 마을주민들에게 상담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산사태가 발생했던 성덕마을 주민들을 위해서는 오산면 마을회관에 이동상담소를 운영하고 있다.

    상담을 통해 정신건강전문요원은 재난 충격에 따른 이재민의 심리상태를 파악하고 회복에 중점을 둔 재난심리회복 상담을 실시한다.

    또한 재난 정신건강 선별검사지를 활용한 사정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심층상담을 제공함으로써 피해 주민의 정서적 심리안정에 힘쓰고 있다.

    우울, 불안감이 심화되는 고위험군의 경우에는 회복단계까지 안정화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 및 치료비를 지원한다.

    아울러 마을 주민을 대상으로는 마음회복 프로그램을 실시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발 빠른 재난심리지원 대응으로 재난경험자의 심리적 안정 및 건강한 일상생활 복귀를 도모하고, 재난 후 스트레스 장애를 최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곡성군 정신건강복지센터는 심리적 어려움이 있는 주민을 대상으로 상담전화 및 방문을 통해 정신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정신건강 위기상담 전화서비스는 전남도 정신건강복지센터를 통해서도 가능하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승호 기자
    ksh@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