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시, 추석 성수품 원산지표시 특별점검

    경인권 / 김경진 기자 / 2020-09-16 16:39:37
    • 카카오톡 보내기
    [동두천=김경진 기자] 경기 동두천시가 추석을 맞이해 제수 및 선물용품의 원산지 위반행위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지난 14일부터 오는 29일까지 농산물 명예감시원과 합동으로 특별점검을 실시 중이다.

    이번 지도·점검은 중·대형 유통매장 및 재래시장, 음식점을 대상으로, 고사리, 곶감, 소고기, 조기(굴비) 등을 중점 대상품목으로 실시되며, 특히 2019년 도입된 원산지표시 감시원도 참여해 홍보·계도 및 위반사항의 감시·신고활동을 강화한다.

    원산지표시 위반의 경우, 관련법에 의거해 거짓표시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고, 원산지 미표시나 표시방법 위반 등에 대해서는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소비자의 알권리를 보장하고, 공정한 거래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원산지표시 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경진 기자
    kkj@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