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종교 선교, 기해년 동지 ‘소향재’ 봉행

종교 / 고수현 기자 / 2019-12-24 16:13:02
  • 카카오톡 보내기
선교 취정원사 동지 소향재 법문, “순양의 향훈으로 신성을 회복하라”

 

 

[시민일보 = 고수현 기자] 민족종교 선교중앙종무원은 기해년 동짓날인 2019년 12월 22일 선교종단 재단법인 선교(仙敎)가 주최하고 선교총림(仙敎叢林) 선림원이 주관하는 기해년 동지 소향재(素嚮齋)를 봉행했다고 밝혔다.

 

동지 소향재는 한 해 동안 베풀어주신 환인상제의 향훈에 감은공례를 올리며 환인상제로부터 새로운 신성(神性)의 불씨를 내려 받는 선교 고유의례이다.
 
선교 동지소향재는 민족종교 선교 고유의례인 5대 향재 중 하나로 천지의 음기가 극에 이르는 동짓날 선교종정 취정원사와 선교총림선림원 시정원주의 주재로 진행된다. 선교 5대 향재는 설날 대향재(大嚮齋)· 정월대보름 진향재(眞嚮齋) · 단오 단향재(丹嚮齋) · 추석 추향재(秋嚮齋)· 동지 소향재(素嚮齋)로, 한민족 고유의 명절과 선교의 향재가 서로 겹치는 것은 선교가 한민족 태초부터 있어온 한민족고유종교이기 때문이다.
 
청행수반 선교신도회의 정화수도성을 이끌어온 선교총림 시정원주는 동짓날 자시에 정화수기도로 재계한 선제들과 함께 비손하여 빚은 일만이천개의 새알심을 넣은 동지팥죽과 팥시루떡을 신단에 천신한 후 대중포선 하였다.

 

선교중앙종무원은 “동지팥죽과 팥시루떡의 붉은 색은 태양으로 대표되는 환인상제의 향훈을 상징한다. 소향재에 천신하였던 동지팥죽과 팥시루떡을 나누는 것은 환인상제의 향훈을 전하는 포덕교화의 의미가 있다. 특히 기해년 동지에는 환인상제께서 내리시는 순양의 향훈을 상징하는 불씨를 선제와 대중에게 나누어 정회(正回)의 길로 인도하는 대중포선의 의미가 깊다”고 설명했다.
 
선교창교주 취정원사는 소향재 법문에서, “동지는 음기가 극에 이른 때이며 동시에 지극한 음기 안에서 한 점의 양기가 싹트는 때이다. 환인상제께서는 온 세상이 차가운 음기로 가득한 동지에 새로운 생명의 불씨를 우리에게 내리시니, 선제는 마땅히 환인상제께서 내리시는 순양의 향훈을 잘 간직하여 신성을 회복해야 한다. 극음지절인 동지(冬至)에 하늘에서 내리시는 생명의 불씨를 받아 간직하며, 설날 대향재에 양정이 솟아오르게 하고, 정월대보름 진향재에 순양의 자리에 들며, 하지에 극양의 자리에 이른다. 하지의 극양 중에 순음의 향훈이 도래하고 음양이 반전하여 태극운동의 일주기를 이루니, 이것이 곧 선교신앙의 일 년이며 선교수행의 일년주기이다. 선교는 종교이전 환인상제의 교화이므로 한민족의 고유문화와 선교가 다르지 않고, 한민족의 세시풍속이 선교의 수행과 어긋나지 않는다. 하늘의 운행주기인 24절기에 맞춘 절기수행을 통하여 천지인합일을 이루고 하늘로 바르게 돌아가는 일심정회를 이룰 수 있다”고 설하였다.
 
2019 기해년 선교정회2기 선교개천 23년을 맞은 선교종단은 환인상제(桓因上帝)를 신앙하는 일교일종(一敎一宗) 민족종교 종단으로, 매년 종보(宗譜)와 기보(紀譜)를 발표하고 있다.

 

기해년 음력 삼월삼일 선교창교절에 선교강원 만대보전의 서원을 담은 천지인합일 선보탑을 봉안하고 순천일(順天日) 및 선사정축기보를 반포한 선교종단은 선교연혁과 선교정회력을 매년 발표하여 선교의 역사와 정통성을 보전하고 있다.

 

선교교단을 창설한 선교교조 취정원사는 “한민족고유종교 선교(仙敎)”, “선교수행법 선도(仙道)”, “선교사상철학 선학(仙學)”으로 이루어진 선교삼정(仙敎三鼎)을 정립하고, 선교가 한민족고유종교임을 처음 세상에 알렸으며, 선교학당 민족강좌 · 생활 속의 선도수행 · 선교 정기간행물 보급으로 선교신앙의 길을 제시하고, 한민족종교회담을 개최하여 민족종교대통합을 주창하는 등 한민족 선사(仙史)의 중흥을 주도하고 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고수현 기자
smkh86@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