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H공사, 지방공사 최초 자산관리회사(AMC) 예비인가 승인

    경인권 / 문찬식 기자 / 2021-02-20 15:14:43
    • 카카오톡 보내기
    [인천=문찬식 기자] iH공사(인천도시공사)는 부동산투자회사법에 따른 자산관리회사(Asset Management Company) 예비인가를 국토교통부로부터 승인받았다.


    자산관리회사는 부동산투자회사(이하 ‘리츠’)의 자산관리업무를 수탁 받아 처리·수행하는 회사로서, 명목회사인 리츠를 대신해 투자대상 선정부터 리츠 설립 및 영업인가, 자금조달, 부동산 매입 ·관리·처분·청산 등 일련의 과정을 담당하는 회사를 말한다.

    iH공사는 자산관리 업무수행을 위해 2020년 12월 AMC 예비인가를 국토교통부에 신청했고, 원활한 인가 업무 지원 및 신규 리츠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1월 조직개편시 AMC 사업단을 신설했으며, 금융위원회, 한국부동산원 등 관계기관 심의를 거쳐 이달 17일 예비인가 승인을 국토교통부로부터 통보받았다.

    iH공사는 AMC 겸영인가를 통해 임대주택사업 및 도시재생사업 등 공공정책 사업을 활성화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시민의 주거복지를 실현하고, 원도심 활성화 등 도시균형 발전 및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승우 iH공사 사장은 “그동안 정부의 지방공기업 부채관리로 신규 수익사업이나 정책사업 추진에 한계가 있었지만 금번 AMC 겸영인가로 공사 자체의 자금조달 부담을 최소화하면서 HUG 기금 등을 활용한 공공리츠사업 추진 기반이 마련됨에 따라 앞으로 공사의 재무구조 개선은 물론 도시재생, 주거복지 등의 정책을 적극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공공 디벨로퍼로서의 역량을 한층 강화해 시민으로부터 더욱 신뢰받는 iH공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찬식 기자
    mcs@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