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문화재단, 20일 손열음 피아노 리사이틀 개최

    공연/전시/영화 / 이대우 기자 / 2020-06-17 17:18:14
    • 카카오톡 보내기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강동문화재단은 세계 클래식계에서 당당히 인정받고 있는 피아니스트 손열음의 피아노 리사이틀을 오는 20일 오후 5시, 강동아트센터 대극장 한강에서 개최한다.

     

    강동문화재단은 코로나19로 인해 공연 및 전시들을 취소 및 연기했으나 '손열음 피아노 리사이틀'을 시작으로 객석 띄어 앉기를 시행해 조심스럽게 공연장의 문을 열 예정이다.

     

    이번 손열음 피아노 리사이틀은 코로나19 이후 강동문화재단의 첫 공연과 더불어 많은 이들에게 기대되는 공연으로 손꼽히고 있다. 그동안 손열음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해 왔지만 정작 리사이틀로는 쉽게 만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손열음은 2013년 첫 리사이틀, 2016년 모던 타임즈 테마의 리사이틀 투어를 한 이후 이번 리사이틀은 무려 4년 만에 성사된 것이다.

     

    손열음은 2011년 제14회 차이콥스키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준우승과 함께 모차르트 협주곡 최고연주상, 콩쿠르 위촉작품 최고연주상까지 휩쓸었고 최근에 다양한 실내악 연주와 협연은 물론 평창대관령국제음악제 예술감독직을 맡고 있다. 또한 <하노버에서 온 음악편지>를 출간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해오고 있다.

     

    이번 강동아트센터 공연에서 선보이는 프로그램은 손열음이 엄선한 쇼팽, 브람스, 슈만의 곡들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새롭게 발매한 음반 슈만(오닉스 인터내셔널 레이블)에 수록된 아라베스크, 크레이슬레리아를 무대에 올릴 예정이다.

     

    공연 관련 문의는 강동문화재단으로 하면 된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대우 기자
    nice@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