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서대문구, 미국서 입국한 구민 38번째 코로나19 확진

    코로나19 / 홍덕표 기자 / 2020-07-08 17:21:12
    • 카카오톡 보내기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지난 6월24일 미국 애틀랜타에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구민 1명이 8일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구민은 구 38번째 확진자로 입국 당일 인천공항 검역소에서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이 나왔다.

    이후 홍제2동 자신의 집에서 자가격리 상태를 유지해 오다가 해제를 앞두고 지난 7일 오전 서대문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다시 검사를 받았으며, 8일 오전 확진 판정이 나왔다

    통상 자가격리자는 증상이 없을 경우 14일이 지나면 격리가 자동 해제되지만, 구는 해외입국자의 경우 증상 유무에 관계없이 격리 해제 직전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안내하고, 그 비용을 전액 구비로 지원해오고 있다. 

     

    이 확진자는 이날 오후에 치료병원으로 이송됐다.

     

    아울러 구는 이 확진자의 집 주변으로 방역소독을 했으며 이동경로를 구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덕표 기자
    hongdp@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