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광주천 아리랑물길 점검

    여행/레저 / 정찬남 기자 / 2020-06-27 17:36:24
    • 카카오톡 보내기
    ‘타랑께’자전거 타고 사업 지점 둘러보며 보완점 논의, 광주시, 2022년까지 380억 원 투입, 수질개선 등 추진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7일 오전 광주천 아리랑물길 조성사업이 추진되는 서구 유덕동 광주천과 영산강 합류지점부터 북구 임동 두물머리까지 약 6㎞ 구간을 자전거를 타고 돌며 사업지점을 점검한 뒤 보고를 받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정찬남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광주천 아리랑물길 사업이 추진되는 일대를 자전거를 타고 돌며 직접 점검했다.

    이 시장은 27일 오전 광주천과 영산강이 합류하는 지점부터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앞 두물머리까지 약 6㎞ 구간을 자전거로 둘러봤다.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7일 오전 광주천 아리랑물길 조성사업이 추진되는 서구 유덕동 광주천과 영산강이 합류하는 지점부터 북구 임동 두물머리까지 약 6㎞ 구간을 자전거를 타고 돌며 사업 지점을 점검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이번 점검은 ‘광주천 아리랑물길 환경정비사업’의 착수를 앞두고 시민 불편사항을 직접 체감하고 보완점을 고민하기 위해 마련됐다.

    ‘광주천 아리랑물길 환경정비사업’은 이용섭 시장의 공약 사업으로, 광주천에 생태·친수 인프라를 구축해 시민들의 대표 휴식처로 탈바꿈시키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사업은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총 380억원을 투입해 광주천 수량확보, 수질개선, 생태복원 및 친수공간 조성 등의 내용으로 진행된다.

    이를 위해 광주시는 지난 2018년부터 42명의 공무원, 유관기관 관계자 및 전문가로 구성된 ‘광주천 아리랑 문화물길 조성단’을 통해 조성 방안을 논의해왔으며, 결과를 반영해 오는 7월 광주천 아리랑물길 환경정비사업을 시작한다.

    특히 이 시장은 7월 첫선을 보일 예정인 무인 공공자전거‘타랑께’를 타고 현장을 돌아보며 시민들에게 타랑께를 자연스럽게 소개하기도 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광주천을 아름답게 가꾸기 위해서 많은 시민들께서 자발적으로 꽃가꾸기는 물론 쓰레기 수거 등 정화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며 “시민들의 사랑을 받는 광주천이 현재의 모습에서 더 나아가 문화와 관광이 한데 어울어진 공간으로 변모하는 기틀이 마련되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찬남 기자
    jcrso@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