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태 미녀' 엄현경 "어릴때도 울상이었구나"

    대중문화 / 서문영 기자 / 2020-05-29 00:00:59
    • 카카오톡 보내기

    엄현경의 셀피가 주목받고 있다.

    최근 엄현경이 셀피를 올려 누리꾼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엄현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릴때도 울상이었구나"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엄현경이 어린 시절 하얀 피부와 함께 인형 미모를 뽐낸 모습이 담겨 팬심을 사로잡았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문영 기자
    issue@siminilbo.co.kr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