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화목보일러, 화재 예방은 필수

    기고 / 시민일보 / 2022-01-24 16:55:59
    • 카카오톡 보내기
    전남 영광소방서 영광119안전센터 이상수
     
    코로나19로 인해 외부 활동이 뜸해지고 전국적으로 매서운 추위가 이어지고 있는 요즘 농어촌 지역 및 서민들에게는 난방비에 대한 부담이 늘 수밖에 없어 기름이나 전기 대신 땔감 등 사용하는 화목보일러가 큰 인기를 끌고 있지만 그만큼 화재에는 취약해 주의를 당부드린다.

    최근 5년간 전국에서 화목 보일러 화재는 1600건인 넘게 발생했으며, 이는 난방 기구로 인한 화재 가운데 가장 많이 발생했다.

    화목보일러는 원료의 특성상 불티가 많이 날리고, 대부분 온도조절장치가 없어 보일러에 한꺼번에 너무 많은 연료를 넣으면 과열에 의한 복사열로 주변 가연물로 쉽게 옮겨 붙는다.

    화목보일러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나무 등 연료를 화목보일러와 2m 이상 거리 두기, 지정된 연료를 사용하고 한꺼번에 많이 넣지 않기, 연료를 넣은 후 연료 투입구 닫기, 보일러 주변에 소화기 비치하기, 연통 주변에 가연물이 닿지 않도록 하기, 주기적으로 연통 내부 청소하기 등을 준수해야 한다.

    최근 들어서 화재를 초기에 진압하고, 연소 확대를 방지할 수 있는 자동확산 소화기나 간이 스프링클러를 추가로 설치하기도 한다.

    화목보일러 화재 대부분은 사용자의 취급 부주의나 안전 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아 발생하므로 사용자들은 주변을 좀 더 살펴보고 주의를 기울인다면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