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해양수산부를 되살려야 한다.

    기자칼럼 / 진용준 / 2011-02-06 01:01:00
    • 카카오톡 보내기
    김용환(전남 완도 주재)

    완도, 목포, 해남, 진도, 강진 등 해양도시(군)들의 자치단체장들과 지역 국회의원들이 먼저 연대하길 촉구한다.

    전복, 미역, 다시마, 멸치 등 청정해역의 수산물을 생산해 판매소득을 올리는 완도, 해남, 진도, 강진을 비롯한 수산군을 지원하기 위한 필요한 기관이기 때문이다.

    최근 부산 등지에서 해양수산부 부활운동이 벌어지고 있어 그나마 다행이다.

    옛 해양수산부를 되살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조직화되고 있다.

    해수부 부활 주장은 지난해 9월 일부 정치권과 시민단체에서 먼저 나왔다. MB 정부의 작은 정부론에 휩쓸려 해수부가 난파된 이후 온갖 찬밥 신세를 면치 못하던 해양수산인들의 분노가 반영된 것이었다.

    최근 부산지역 언론에 따르면 부산항발전협의회와 부산항을 사랑하는시민모임 등 부산지역 시민단체가 중심이 돼 수개월간 물밑 작업 끝에 오는 3월 '해양수산부 부활 국민추진위원회'를 구성할 것이라고 한다.

    추진위원회에는 국내 100여개 해양수산 관련 단체, 연구기관, 대학, 시민단체들이 대거 참여할 예정이다.

    반가운 소식이고 꼭 성공해야 하는 운동이다.

    하지만 열정만으로는 안 된다.

    치밀한 명분과 논리, 전략이 필요하다.

    해양 수산 예산 대폭 삭감 등 해수부 폐지의 여파로 바다 관련 사업들이 얼마나 홀대를 받고 있는지 수치와 현상으로 입증할 필요가 있다.

    해양 컨트롤 타워 붕괴로 해양 강국이 속절없이 무너져 가는 안타까운 현실을 국민들에게 낱낱이 보여주어야 한다.

    그래야 여론전에서 승리할 수 있다.

    내년에 있을 총선과 대선을 충분히 활용해야 한다.

    유리한 여론을 바탕으로 유력 국회의원후보들에게 해수부 부활을 공약으로 채택하도록 해야 한다.

    지난 대선 당시 부산을 비롯한 지역민들이 노무현대통령 후보에게 지방분권을 공약으로 채택하도록 한 뒤 정책으로 이어지게 한 사례를 참고할 만하다.

    지역끼리의 연대도 필요하다.

    전남, 부산, 울산, 경남, 제주도는 물론 인천, 여수, 군산, 평택, 당진, 목포, 완도, 해남, 진도, 강진 등 해양도시(군)들이 연대해야 힘을 발휘할 수 있다.

    각 지역의 해양인들은 물론 지방자치단체도 적극 나서야 한다.

    전남지역은 해수부 되살리기에 미지근한 대응을 하고 있다.

    해조류산업 발전을 위해 품질 좋은 원초 생산과 가공산업을 육성해 국내 소비 촉진 및 수출을 지향하는 전남은 해양수산부 부활을 도정의 최우선 과제로 삼고 발 벗고 뛰어야 한다.

    아울러 완도,목포,해남,진도,강진 등 해양도시(군)들의 자치단체장들과 지역 국회의원들은 해양수산 바다 관련 사업들이 얼마나 홀대를 받고 있는지 먼저 되돌아보며 연대하길 촉구한다.

    [ⓒ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용준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